ADVERTISEMENT

EPL 코리안더비 ‘손황대전’, 황희찬의 판정승

중앙일보

입력

황희찬의 소속팀 울버햄프턴과의 홈 경기에서 1-2로 패배한 직후 토트넘 간판 스타 손흥민(맨 왼쪽)이 아쉬워하고 있다. 아시안컵 도중 부상 당한 그의 오른손 손가락에는 여전히 붕대가 감겨 있었다. 로이터=연합뉴스

황희찬의 소속팀 울버햄프턴과의 홈 경기에서 1-2로 패배한 직후 토트넘 간판 스타 손흥민(맨 왼쪽)이 아쉬워하고 있다. 아시안컵 도중 부상 당한 그의 오른손 손가락에는 여전히 붕대가 감겨 있었다. 로이터=연합뉴스

축구대표팀 공격진의 두 구심점 손흥민(토트넘)과 황희찬(울버햄프턴)이 소속팀 유니폼을 입고 그라운드에서 적수로 다시 만났다. 두 선수 모두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진 못 했지만, 소속팀 승리에 기여한 황희찬이 판정승을 거뒀다.

울버햄프턴은 18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토트넘과의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원정경기에서 2-1로 이겼다. 시즌 승점을 35점(10승5무10패)으로 끌어올린 울버햄프턴은 11위에 자리했다. 안방에서 일격을 당한 토트넘은 승점 47점(14승5무6패)에 제자리 걸음하며 5위를 유지했다.

킥오프를 앞두고 축구팬들의 관심은 손흥민과 황희찬의 맞대결에 모아졌다. 두 선수 모두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본선 무대에서 한국을 4강 무대에 올려놓은 주역 들이다. 아시안컵 참가 직전 프리미어리그 득점 랭킹에서 나란히 상위권에 이름을 올려 대회 최고의 스타 플레이어로 주목 받았다.

토트넘 선수들의 견제를 뚫고 돌파를 시도하는 울버햄프턴 스트라이커 황희찬(가운데). AFP=연합뉴스

토트넘 선수들의 견제를 뚫고 돌파를 시도하는 울버햄프턴 스트라이커 황희찬(가운데). AFP=연합뉴스

대회 직전 각각 2위(손흥민·12골)와 5위(황희찬·10골)였던 두 선수의 득점 순위는 대표팀 소집을 위해 한 달 넘게 자리를 비운 사이 각각 5위(손흥민)와 8위(황희찬)로 내려갔다. 득점왕 경쟁 구도에 다시금 불을 댕기기 위해선 골 소식이 절실했다.

하지만 기대와 달리 두 선수 모두 침묵했다. 황희찬은 선발 출전해 후반 43분 교체되기까지 88분간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활약하며 슈팅 하나를 기록하고 물러났다. 팀 동료 주앙 고메스가 전반과 후반 연속 골을 터뜨려 부담스런 원정경기에서 승리를 챙긴 게 위안이었다.

손흥민은 더욱 부진했다. 풀타임을 소화했지만 단 한 개의 슈팅도 기록하지 못 했고, 특유의 날카로운 움직임도 부족했다. 아시안컵 기간 중 이강인(파리생제르맹)과 몸싸움을 벌인 사실이 알려진 이후 몸과 마음의 컨디션이 모두 가라앉은 듯한 모습이었다. 몸싸움 과정에서 다친 것으로 알려진 손가락에 붕대를 감고 출전한 그는 경기 중 여러 차례 부상 부위를 매만지며 불편한 듯한 기색을 보였다.

경기가 잘 풀리지 않자 얼굴을 감싸 쥐는 손흥민. 울버햄프턴을 상대로 단 한 개의 슈팅도 기록하지 못할 정도로 몸이 무거웠다. 로이터=연합뉴스

경기가 잘 풀리지 않자 얼굴을 감싸 쥐는 손흥민. 울버햄프턴을 상대로 단 한 개의 슈팅도 기록하지 못할 정도로 몸이 무거웠다. 로이터=연합뉴스

후스코어드닷컴은 황희찬에 대해서는 평점 6.7점을 매기며 ‘무난한 활약’으로 평가한 반면, 손흥민에겐 6.04점을 매겼다. 토트넘 선발 출전 멤버 11명 중 가장 낮은 점수다. 다른 매체들의 평가 또한 대체적으로 비슷했다. 풋볼 런던은 “경기에 영향을 미치지 못 했다”는 평가와 함께 출전 선수 중 최저점인 5.0점을 줬다.

실망스런 결과에도 손흥민은 특유의 긍정적인 태도를 유지했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한국에서 팬 분들이 정말 많이 경기장을 찾아주셨다. 이렇게 많이 오신 적이 있었나 싶을 정도”라면서 “홈에서 이기지 못했고 아쉬운 모습을 보여드려 죄송하지만, 한편으로는 이런 성원을 받아 너무나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팬들을 가질 수 있는 선수는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축구선수일 것”이라면서 “축구하기를 정말 잘 했다. 대한민국 축구 팬들 덕분에 행복한 축구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축구대표팀 내 갈등의 또다른 장본인인 이강인(파리생제르맹)도 같은 날 열린 낭트와의 프랑스 리그1 경기에 선발 출장해 소속팀의 2-0 완승을 이끌었다. 선발 출장해 60분을 소화한 뒤 후반 15분 교체 아웃된 이강인은 볼터치 73회, 슈팅 1회, 키패스(결정적인 슈팅으로 이어진 패스) 2회, 패스 성공률 90%(60회 중 54회 성공) 등 준수한 활약을 보였다. 소파스코어는 이강인의 활약에 평점 7.3점을 매겼다.

승리한 파리생제르맹은 시즌 승점을 54점으로 끌어올려 2위 니스(39점)와의 격차를 15점까지 벌렸다.

낭트와의 프랑스 리그1 경기에 선발 출전해 전방으로 패스를 시도하는 파리생제르맹의 이강인(맨 왼쪽). AP=연합뉴스

낭트와의 프랑스 리그1 경기에 선발 출전해 전방으로 패스를 시도하는 파리생제르맹의 이강인(맨 왼쪽). AP=연합뉴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