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학생들의 살벌한 살해 협박…교사는 '방검복' 입고 출근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학생들의 살해 협박을 받았다고 주장하는 교사가 교실에서 방검복을 입고 있다. 사진 전북교사노조

학생들의 살해 협박을 받았다고 주장하는 교사가 교실에서 방검복을 입고 있다. 사진 전북교사노조

전북 군산의 한 고등학교에서 학생들에게 2년간 살해 협박을 받았다고 주장하는 교사가 방검복을 입고 출근한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17일 전북교사노조에 따르면 군산의 한 고등학교에서 교사가 지난 2022년부터 2년간 일부 학생들로부터 살해 협박을 받는 등 심각한 교육활동 침해 사실이 있다며 도교육청에 보호조치를 촉구했다.

이 학생들은 불성실한 수업 태도 등을 지적하는 교사에게 불만을 품고 폭언과 살해 협박을 일삼은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는 성명서를 통해 "해당 교원은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아 방검복을 입고 출근한다. 6개월 이상의 병가를 권고하는 정신과 진단도 받은 상황"이라며 "학교장은 사안에 관련된 학생들의 분리 조치 및 피해 교원 보호에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학교교권보호위원회는 학생들이 피해 교사에게 사과하고 싶어한다는 이유로 경미한 조치를 하였으나, 학생들은 사과하지 않았고 일부 학생 및 보호자는 교권보호위원회의 처분에 행정심판을 제기하는 등 반성의 태도를 전혀 보이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노조는 "피해교사는 안전한 교육 현장을 만들고 아직 미성년자인 학생이 성인이 되기 전 자신의 잘못을 반성하게 하고자 민·형사상 소송을 제기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교권침해 학생 및 그 보호자는 2년 전에 있었던 훈육 과정을 근거로 해당 교원을 아동학대 신고한 상태"라며 "신고 내용이 대부분 허위 사실에 기초한 것으로 보아 보복성 아동학대 신고라는 의심을 지울 수 없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노조는 해당 교사의 아동학대 무혐의를 주장하며 "학교가 교육활동 침해 사안을 은폐·축소하기보다 피해 교사를 보호하고 침해 학생이 반성할 수 있도록 지도해달라"고 요구했다. 또 도교육청에 "교원이 학생 지도 및 교육에 전념할 수 있도록 교원의 교육활동 보호를 강화해달라"고 촉구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