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세계 1위 유튜버 깜짝 발언 "연수입 9300억…난 부자 아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해 3월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 마이크로소프트 극장에서 열린 제36회 니켈로디언 키즈 초이스 어워드에 참석한 유튜버 미스터비스트. AFP=연합뉴스

지난해 3월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 마이크로소프트 극장에서 열린 제36회 니켈로디언 키즈 초이스 어워드에 참석한 유튜버 미스터비스트. AFP=연합뉴스

전세계에 2억4000만 명이 넘는 구독자를 보유한 ‘세계 1위 유튜버’ 미스터비스트(MrBeast)가 연간 9300억원의 수입을 올린다고 밝혔다. 다만 그는 콘텐트 제작 등에 재투자하기 때문에 자신이 부자는 아니라고 말했다.

15일(현지시간) 미 시사주간지 타임의 인터뷰 기사에 따르면 미스터비스트(25·본명 지미 도널드슨)는 연간 자신의 수입이 약 6억∼7억달러(약 7992억∼9324억원)라고 밝혔다.

다만 그는 “지금 당장은 내가 부유한 것은 아니다”라며 “우리는 버는 돈을 모두 재투자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우리가 성공할 것이라고 믿으면서 바보 같다고 할 수 있을 정도로 모든 것을 재투자했고, 그것은 통했다”고 덧붙였다.

그가 만드는 동영상은 대부분 대규모 세트를 매번 맨땅에서 새로 제작해야 해 비용이 많이 든다고 타임지는 전했다. 15분짜리 영상을 만들기 위해 1만2000시간 동안 촬영할 정도로 장시간의 노력이 투입되기도 한다.

또 어머니 수전 패리셔가 도널드슨의 은행 계좌를 엄격하게 관리하고 있다고 한다. 도널드슨은 “나는 내 은행 계좌들 중 어떤 것에도 접근할 수 없다”며 “은행 계좌에 접근할 수 있는 사람은 어머니뿐”이라고 말했다. 퇴역 장교인 어머니는 도널드슨이 어렸을 적 이혼했다.

그의 어머니 패리셔는 도널드슨이 만성 장 질환인 크론병 덕분에 유튜브로 성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고교 시절까지만 해도 촉망받는 야구선수였으나, 크론병 때문에 선수 생활을 이어갈 수 없게 되자 동영상 제작으로 진로를 바꾼 것이다. 패리셔는 “아주 힘들었다”며 “하지만 지금 돌아보면 그것이 유튜브의 문을 열어줬음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타임지는 도널드슨에 대해 “자녀가 없는 30세 이상의 사람 중에는 그의 이름을 들어본 경우가 별로 없겠지만, 그는 아마도 지구상에서 가장 많이 시청된 사람일 것”이라며 “비디오 마법사”라고 칭했다.

도널드슨은 13세에 첫 번째 채널을 시작했고, 이듬해에 다시 연 두 번째 채널이 성공해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다.

‘올해 유튜브 국내 최고 인기 크리에이터’는 미국의 유명 유튜버인 지미 도널드슨의 유튜브 채널 미스터비스트(MrBeast)다. 유튜브 캡처

‘올해 유튜브 국내 최고 인기 크리에이터’는 미국의 유명 유튜버인 지미 도널드슨의 유튜브 채널 미스터비스트(MrBeast)다. 유튜브 캡처

그의 동영상 중 최다 조회수를 기록한 것은 2년 전 드라마 ‘오징어 게임’을 모방해 촬영한 영상이다. 상금 45만6000달러(약 6억원)를 걸고 일반인들을 모아 진행한 이 게임 영상은 조회수가 현재까지 5억7000만회다.

타임지에 따르면 도널드슨은 현재 수백명의 직원을 거느리고 있다. 콘텐트 제작팀에 300명, 자체 브랜드 상품을 만드는 ‘피스터블’(Feastables) 팀에 200명 넘게 불어나면서 성장통도 있다고 전했다.

그의 회사에서 일하다 그만둔 이들은 그가 영상 촬영 과정에서 세세한 안전 문제에 신경 쓰지 않는 경향이 있으며 이에 따라 일부 부상자가 발생한 적도 있다고 말했다.

또 성과에 대한 부담을 지나치게 지워 직원들이 오래 버티기 어려운 여건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도널드슨은 자선사업으로 제작한 영상이 논란이 되기도 했다. 1000건의 백내장 수술 비용을 지원했고, 아프리카에 우물 100개를 파는 등 대규모 자선 프로젝트를 진행했는데, 일각에서는 그가 “근본적인 불평등을 해결하는 대신 영웅처럼 보이기를 원한다”고 비판했다.

도널드슨은 이런 비판이 아프다고 인정하면서도 자선사업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아이들이 ‘오, 멋지다’라고 말할 수 있는, 존경할 만한 사람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며 “술을 마시거나 마약을 하는 대신 따를 수 있는 본보기가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