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송영길 신당 이름 '민주혁신당' 확정…"현역 5명 영입 확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해 12월 18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법원을 나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해 12월 18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법원을 나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당대회 돈봉투 의혹으로 구속기소된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옥중에서 창당을 준비 중인 신당의 이름이 ‘민주혁신당’으로 정해졌다.

송 전 대표 측은 15일 보도자료에서 “가칭 ‘정치검찰해체당’의 당명이 ‘민주혁신당’으로 변경 확정됐다. 당원 공모와 투표를 통해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들은 “정치검찰해체당은 당의 정강과 정책을 국민께 선명하게 알리고자 채택했던 임시 당명”이라며 “더 많은 국민의 선택을 받을 수 있는 이름으로 변경했다”고 설명했다.

민주당의 ‘우당’(友黨)이 되겠다고 밝혀온 이들은 “현재 민주당 소속 등 현역 국회의원 5명의 영입이 확실시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외에도 가칭 정치검찰해체당의 선명성에 찬동하는 의원들이 많아 최종적으로 10명 이상의 의원이 민주혁신당으로 둥지를 옮길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민주혁신당은 민주화운동공제회 고문인 장임원 전 중앙대 교수가 당 후원회장을 맡는다. 내달 다음달 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중앙당 창당대회를 열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