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오로지 안민석 낙선만 노린다" 정유라 출마 예고, 계좌도 공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정유라씨. 뉴스1

정유라씨. 뉴스1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가 15일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낙선을 위해 안 의원의 지역구인 경기 오산시에 무소속 출마하고 싶다는 뜻을 내비쳤다.

정씨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완주 목표는 없고, 안민석 쫓아다니면서 무소속으로 정당 피해 없이 무조건 민석이 낙선시키고 싶다"며 "오로지 오산 안민석 낙선만 노린다"고 밝혔다.

이어 "기탁금만 모이면 인증하고 진심으로 출마할 것"이라며 "오로지 안민석(에게) '내 돈 300조 어디에다 뒀냐'고 당당히 물어보고, '윤지오를 데려오라'고 하는 게 목표다. (안 의원) 6선 불가하게 하는 게 목적"이라고 했다.

정씨는 그러면서 자신의 계좌를 공개했다. 그는 "17일까지 기탁금 1500만원이 모이면 후보 등록을 하고 유세 내내 안민석 쫓아다닐 것"이라며 "민석이만 잘라내도 대한민국 민주주의에 한 역할 한 거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안민석 의원의 지역구인 오산시에선 6선에 도전하는 안 의원을 포함해 곽상욱 전 오산시장, 이신남 전 청와대 비서관, 조재훈 전 경기도의원 등 4명이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로 나섰다. 국민의힘에서는 혁신위원을 역임한 이건규 예비후보가, 진보당에서는 신정숙 오산노동권익센터 대표가 예비후보 등록을 마쳤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