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한국 경제성장률 작년 1.4%, 일본에 25년 만에 뒤졌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일본 도쿄 도심 전경. 왼쪽 앞의 쌍둥이빌딩은 도쿄 도청이며 뒤로 보이는 오피스 빌딩은 도쿄역이 있는 시내 중심가이다. 공동취재단

일본 도쿄 도심 전경. 왼쪽 앞의 쌍둥이빌딩은 도쿄 도청이며 뒤로 보이는 오피스 빌딩은 도쿄역이 있는 시내 중심가이다. 공동취재단

지난해 한국 경제성장률이 25년 만에 일본에 뒤진 것으로 확인됐다.

15일 일본 내각부는 지난해 일본의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속보치)이 1.9%라고 발표했다.

한국은행이 지난달 발표한 한국의 지난해 GDP 성장률은 1.4%로, 일본이 한국보다 0.5% 포인트 높았다.

한국이 일본에 경제성장률에서 뒤진 것은 외환위기 때였던 1998년 이후 25년 만에 처음이다.

다만 올해는 한국이 다시 일본에 앞설 것으로 예상됐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지난달 내놓은 세계경제전망에서 한국의 올해 실질 GDP 성장률을 2.3%, 일본은 0.9%로 각각 전망했다.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지난해 한일 경제성장률 역전에 대해 “반도체 불황 같은 일회성이 아닌 (한국 경제의) 구조적 문제도 드러나기 시작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한국은행이 저출산·고령화와 생산성 및 경쟁력 저하로 잠재성장률이 오르지 않고 있다고 평가하는 등 한국도 저성장기에 들어갔다는 견해가 강해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일본은 지난해 한국보다 경제성장률이 높았지만, 경제 규모를 보여주는 명목 GDP에서는 55년 만에 독일에 뒤지면서 세계 4위로 떨어졌다.

일본 내각부는 지난해 일본의 명목 GDP가 591조4820억엔(약 5200조원)이었다고 이날 발표했다. 이를 달러로 환산하면 4조2106억 달러다.

독일의 지난해 명목 GDP는 4조1211억 유로(약 5900조원)로 달러 환산 시 4조5000억 달러였다.

이로써 독일 명목 GDP가 일본보다 약 3000억 달러 많았다.

일본은 인구가 약 1억2500만명으로 8300만명인 독일보다 51%나 많은데도 달러를 기준으로 한 경제 규모는 오히려 작아진 것이다.

독일의 지난해 실질 GDP 성장률은 -0.3%로 경기가 침체했으나 우크라이나전으로 에너지 가격이 급등해 일본 이상으로 물가가 오르면서 명목 GDP에서 일본을 제쳤다.

GDP는 국가 내에서 생산된 물품과 서비스를 합한 수치로, 명목 GDP에는 물가 변동이 반영된다.

일본은 고도 성장기였던 1968년에 당시 경제 주요 지표였던 국민총생산(GNP)을 기준으로 했을 때 서독을 제치고 미국에 이어 세계 2위 경제 대국으로 올라섰다.

하지만 2010년 급성장한 중국에 뒤져 3위가 됐고 지난해는 4위까지 떨어졌다.

2026년 무렵에는 세계 1위 인구 대국인 인도에도 추월당해 5위로 내려앉을 것으로 전망된다.

아사히신문은 일본과 독일의 경제 규모 역전에 대해 “일본 GDP가 지난해 독일에 밀린 데에는 엔화 약세와 독일의 물가 상승 영향이 크지만, 장기적으로 보면 독일 경제 성장률이 일본을 웃돌았다”며 “IMF 자료를 바탕으로 2000∼2022년 실질 성장률을 단순히 추산하면 독일은 1.2%이지만 일본은 0.7%에 머물렀다”고 짚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