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스위프트는 바이든의 비밀요원" 미국인 5명중 1명이 믿는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11일(현지시간) NFL 슈퍼볼 경기 보는 테일러 스위프트. 로이터=연합뉴스

11일(현지시간) NFL 슈퍼볼 경기 보는 테일러 스위프트. 로이터=연합뉴스

미국인 5명 중 1명 꼴로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가 미국 정부의 비밀 요원이라는 음모론을 믿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몬머스대 여론조사에서 ‘스위프트는 조 바이든 대통령의 재선을 돕기 위한 정부 비밀 요원’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18%에 달했다.

이 같은 음모론은 스위프트의 연인인 트래비스 켈시의 소속팀 캔자스시티 치프스가 진출한 미국 프로풋볼(NFL) 슈퍼볼에 앞서 미국 전역으로 확산했다.

특히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층과 보수 성향의 미디어가 스위프트를 겨냥한 음모론 확산을 부추겼다.

슈퍼볼 직전 극우성향의 방송인 마이크 크리스피는 “캔자스시티가 슈퍼볼에서 승리하고, 스위프트는 경기장에서 켈시와 함께 조 바이든을 지지할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실제로 이 같은 음모론을 믿고 있는 사람의 71%는 공화당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스위프트가 정부 요원이라고 응답한 응답자의 83%는 오는 11월 대통령 선거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투표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다만 바이든 캠프는 이 같은 음모론을 선거전에 활용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캔자스시티가 슈퍼볼에서 승리하자 “내가 계획한 대로 됐다”라는 글을 엑스(X·옛 트위터)에 올리기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