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 인체 면역 반응에 큰 영향…금연 후에도 수년간 지속"

중앙일보

입력

담배. 연합뉴스

담배. 연합뉴스

담배가 인체의 면역 반응에 나이나 성별, 유전 요인 만큼 큰 영향을 미치며, 이런 영향은 금연 후에도 수년간 지속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프랑스 파리 파스퇴르연구소 대라 더피 박사팀은 15일 과학 저널 네이처(Nature)에서 1000명을 대상으로 환경 요인이 면역 반응의 변동성(variability)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했다고 발표했다. 그 결과 흡연과 거대세포바이러스 잠복 감염, 체질량 지수(BMI)가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세균과 바이러스 등 병원체가 침입했을 때 나타나는 면역 반응은 개인마다 크게 다르며, 나이, 성별, 유전적 요인 등이 면역 반응의 변동성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하지만 면역 반응을 조절하는 사이토카인의 분비 차이를 유발하는 변수는 아직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이번 연구는 면역 자극에 대한 반응의 변동성에 영향을 미치는 환경 요인을 확인하기 위해 병원체에 노출됐을 때 분비되는 사이토카인에 특히 주목했다.

연구팀은 유전과 환경의 상호작용과 면역체계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하는 밀리에유 인테리에(MI) 프로젝트 참가자 1000명을 대상으로, 면역 작용제 11가지에 22시간 동안 노출된 이후 질병 관련 사이토카인 13가지 농도가 어떻게 변하는지 측정하고 이를 면역 작용제에 노출되지 않은 대조군과 비교했다.

그 결과 연구된 환경요인 가운데 흡연이 면역 반응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흡연은 일반적인 면역반응을 결정하는 선천성 면역은 물론 병원체 침입 등에 대응하는 후천성 면역에도 작용했다.

흡연이 선천성 면역에 미치는 영향은 일시적이고 금연 후 사라졌지만, 후천성 적응 면역에 미치는 영향은 흡연 후에도 수년간 지속하면서 감염이나 기타 면역 문제 발생 시 사이토카인 분비를 변화시켰다.

연구팀은 흡연으로 인한 면역 반응의 차이는 나이나 성별, 유전 요인 등 수정할 수 없는 요소로 인한 차이만큼이나 큰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흡연 외에도 체질량지수(BMI·몸무게를 키의 제곱으로 나눈 값)와 정상인에게는 별문제가 되지 않지만 에이즈 환자나 신생아에게는 치명적일 수 있는 거대세포바이러스(CMV) 잠복 감염이 사이토카인 분비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팀은 이 연구를 통해 흡연이 인체 면역 반응에 미치는 영향을 새롭게 통찰하고, 수정할 수 있는 환경요인이 면역 반응의 변동성에 어떻게 작용하는지 이해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런 결과가 치료법과 백신 설계를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