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딸 졸업식 앞둔 40대 가장 비극…교통사고 운전자 돕다 숨졌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고속도로 사고 현장에서 운전자를 돕던 40대 가장이 2차 사고로 숨졌다. 사진 JTBC 캡처

고속도로 사고 현장에서 운전자를 돕던 40대 가장이 2차 사고로 숨졌다. 사진 JTBC 캡처

고속도로 사고 현장에서 운전자를 돕던 40대 남성이 2차 사고로 사망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이 남성은 딸 졸업식에 가려고 연장 근무하다 돌아가던 길에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했다.

14일 JTBC 보도에 따르면 통신 설비 기사로 일하던 40대 곽모씨는 지난달 31일 오전 1시쯤 1.5톤 화물차를 몰고 고속도로를 달리다 사고를 목격하고 차를 세웠다.

당시 사고 현장에는 4톤 화물차가 고속도로 옆 가드레일에 부딪혀 옆으로 넘어져 있었다. 운전자는 다행히 의식이 있었으나, 차 안에 있던 짐과 자재 파편 등 때문에 스스로 빠져나오지 못했다.

곽씨는 사고 운전자를 차 밖으로 끄집어내기 시작했다. 이 사이 도로를 달리던 16톤 화물차가 현장을 미처 발견하지 못하고 넘어져 있던 사고 차량을 그대로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곽씨와 4톤 화물차 운전자 모두 숨졌다.

사고 차량 운전자 돕다 2차 사고로 숨진 곽씨. 사진 JTBC 캡처

사고 차량 운전자 돕다 2차 사고로 숨진 곽씨. 사진 JTBC 캡처

곽씨 아내는 "딸 초등학교 졸업식 날 같이 가자고 해서 (남편이) 그 주에 집에 못 오고 일을 했다"고 말했다. 당시 곽씨는 딸 졸업식 날 휴가를 내기 위해 쉬는 날 없이 9일째 일한 뒤 돌아가던 길이었다. 피곤한 와중에도 사고 운전자를 그냥 지나치지 못한 것이다.

곽씨 아내는 상황이 원망스럽지만 그게 원래 곽씨 모습이라며 "100번도 더 생각해 봤지만 그 자리, 그 시간, 그 장소에 또 지나쳤어도 그 사람은 절대 그냥 지나치지 않았을 사람이라는 걸 나는 안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