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울퉁불퉁 ‘라스트 마일’…美 CPI 쇼크에 금리 뛰고, 원화 값 다시 ‘뚝’

중앙일보

입력

예상을 뛰어넘는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에 금융 시장이 다시 요동치기 시작했다. 통화 당국의 목표 물가 달성의 마지막 구간을 의미하는 ‘라스트 마일’의 경로가 울퉁불퉁해지면서, 금융 불안이 당분간 더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美 CPI 쇼크에, 환율·금리 요동

14일 서울외국환중개에 따르면 이날 1달러당 원화 가치는 전 거래일과 비교해 7.25원 하락한(환율은 상승) 1335.35원에 거래를 마쳤다. 달러당 원화 값은 지난달 17일 1344.2원까지 떨어진 뒤, 이후 기준금리 인하 기대감을 반영하면서 다시 상승세를 탔었다.

차준홍 기자

차준홍 기자

하지만 이날 높은 미국 CPI 상승률 소식에 원화 값은 재차 하락해 1340원대 진입을 눈앞에 뒀다. 지난달을 빼면 최근 달러당 원화 가치가 1340원대까지 떨어진 시기는 ‘고금리 장기화(higher for longer)’ 우려가 불거진 지난해 11월이었다.

환율뿐 아니다. 글로벌 장기 시장금리의 기준이 되는 미국 국채 10년물 금리는 미국 CPI가 발표된 직후 급등하기 시작해 4.3%를 넘겼다. 대출 금리에 영향을 많이 끼치는 국고채 3년물 금리도 전 거래일 대비 0.097%포인트 상승하면서 3.45%를 기록했다. 모두 긴축 긴장감이 강했던, 지난해 12월 수준으로 되돌아갔다.

이 영향에 상승세를 이어가던 증시도 큰 폭으로 하락했다. 최근 역사적 고점을 넘겼던 스탠다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13일(현지시간) 전 거래일 대비 1.37% 하락한 4953.17로 장을 마치면서, 5000선 밑으로 내려왔다. 같은 날 나스닥지수도 1.8% 내린 1만5655.60에 거래를 마쳤다. 14일 코스피도 전 거래일과 비교해 1.1% 하락했다.

당분간 美 CPI 하락 쉽지 않아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 추이 그래픽 이미지. [자료제공=미국 노동통계국]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 추이 그래픽 이미지. [자료제공=미국 노동통계국]

문제는 이러한 환율·금리 불안을 만든 미국 CPI가 당분간 떨어지기 쉽지 않다는 점이다. 우선 지난해 미국의 CPI 상승세 둔화를 이끌었던, 국제유가가 전쟁 여파 등으로 올해는 하락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여기에 주거비 상승세도 당분간 더 지속할 가능성이 높다.

차준홍 기자

차준홍 기자

김일혁 KB증권 연구원은 최근 보고서에서 “케이스-쉴러 주택가격 지수는 지난해 2월에 상승 전환 후 4월부터 상승세가 강해졌는데, 이런 지수가 시차를 두고 주거비에 영향을 미친다면 주거비의 상승률은 올해 7~8월까지 높은 수준을 유지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또 서비스 물가도 최근 미국 경제의 강한 성장세를 고려하면 당분간 떨어지기 쉽지 않은 상황이다.

Fed는 3번 말하는데…시장은 4번 인하 기대 

기준금리 인하에 대한 시장의 앞서간 기대감도 향후 금융 불안을 키우는 원인이다. 14일 오후 4시 기준 시카고상업거래소(CME) 페드워치는 Fed가 오는 6월부터 기준금리 인하를 시작해 연말까지 4.25~4.5% 수준으로 낮출 가능성이 가장 높다고 예측했다. 한 번에 0.25%포인트씩 기준금리를 낮춘다고 하면, 현재 Fed 기준금리(5.25~5%)에서 올해 4번 정도 금리 인하를 단행할 가능성이 높다고 본 것이다. 이런 시장 기대와 달리 제롬 파월 Fed 의장은 올해 3번 정도의 기준금리 인하가 가능할 것이라고 최근 밝힌 바 있다.

제롬 파월 미국 연준 의장이 기준금리를 정하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 이후 회견장을 나서는 모습. AP=연합뉴스

제롬 파월 미국 연준 의장이 기준금리를 정하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 이후 회견장을 나서는 모습. AP=연합뉴스

만약 CPI 상승세가 쉽사리 둔화하지 않으면, 시장의 기준금리 인하 기대감이 좌절되면서 금융 불안은 더 확대될 수 있다. 특히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위기를 겪고 있는 한국은 기준금리 인하 시점이 늦어지면 그만큼 부담도 더 커진다.

“레버리지 활용, PF 부실 이연 주의해야”

금융당국도 이런 상황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이복현 금감원장은 이날 임원회의를 가지고 “대내·외 잠재리스크 요인이 여전한 상황에서 변동성이 큰 흐름이 상반기 중 지속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금융사 등 시장 참가자들이 금리 인하에 대한 지나친 기대감으로 과도한 레버리지를 활용하지 않도록 유의하고, 부동산 PF 부실이 이연되는 일 없이 관리해 나가야 한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