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살인자ㅇ난감' 감독 "이재명 묘사? 해프닝…정치에 관심 없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넷플릭스 시리즈 '살인자ㅇ난감' 이창희 감독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상케 했던 장면들을 일일이 해명했다.

이 감독은 14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살인자ㅇ난감' 인터뷰에서 "정치적 견해를 작품에 반영한다고 하면 그렇게 치졸하게 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비정치 드라마에 감독의 정치적인 견해를 녹이는 건 부당한 행위라고 생각한다. 주말에도 많은 분들이 시청해주시고, 관심을 가져주셔서 생긴 해프닝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극중 형성국 회장이 접견실에서 장어 초밥을 먹는 장면. 사진 넷플릭스 캡처

극중 형성국 회장이 접견실에서 장어 초밥을 먹는 장면. 사진 넷플릭스 캡처

먼저 극중 형정국 부연건설 회장이 이재명 대표와 닮은 모습이라는 지적에 대해 "150명의 배우가 나온다. 연기력 가지고 캐스팅하기도 바쁜데, 제가 어떻게 그렇게 닮은 분을 캐스팅하겠냐"며 "사실 촬영하면서 특정 정치인을 닮았다고 생각한 적이 없다. 그렇게 보시니까 그렇게 보인 것 같다"고 했다. 백발을 뒤로 빗어넘긴 헤어스타일에 동그란 검은테 안경을 쓴 모습으로 등장하는 형정국 회장에 대해 이 대표와 쏙 빼닮았다는 평가가 나왔다.

이 감독은 형 회장이 구치소 접견실에서 초밥을 먹는 장면에 대해서도 "확대해석"이라고 해명했다. 이 장면은 이 대표의 아내 김혜경씨가 법인카드로 초밥을 결제했다는 의혹을 연상케 했다는 의혹에 휘말렸다. 이 감독은 "저희는 먹을 게 많이 나온다. 캐릭터를 먹는 거로 보여주는 게 많다. 경찰은 컵라면과 김밥을 먹고, 쫓기는 이탕은 삼각김밥을 먹고 있고, 물건을 팔 때는 자세히 보시면 뒤에 먹던 음식이 나온다"며 "그 사람의 도덕성을 보여주는 하나의 장치다. 그걸 확대 해석하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형 회장의 죄수번호 4421과 대장동 개발사업 시행사가 챙긴 수익 4421억원을 연관 지은 해석에 대해선 "제가 그 번호를 지정한 게 아니다. 의상팀과 확인해봤더니 아무거나 갖다 붙였다고 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형 회장의 딸 형지수 이름은 "작가가 대본을 쓰면서 김지수 PD 이름에서 따왔다"며 "이름들은 스태프들의 이름을 따온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총선 기간과 시리즈 공개가 맞물린다는 의견에 대해선 "3월에 이미 촬영을 끝냈기 때문에 시기적으로 맞지 않는 것 같다"며 "조심스럽긴 하지만 이 드라마는 전혀 정치적인 드라마가 아니고 정치색이 드러나는 것 자체가 부당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배우 이창희 감독(왼쪽부터)과 배우 이희준, 최우식, 손석구가 1일 서울 용산구 몬드리안 서울 이태원 호텔에서 진행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살인자ㅇ난감’(각본 김다민/연출 이창희)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스1

배우 이창희 감독(왼쪽부터)과 배우 이희준, 최우식, 손석구가 1일 서울 용산구 몬드리안 서울 이태원 호텔에서 진행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살인자ㅇ난감’(각본 김다민/연출 이창희)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스1

이 감독은 "저는 사실 정치에 큰 관심이 없다"며 "처음엔 그냥 웃었다. 넘어가겠지 했는데 일이 커져서 황당하기도 하고 조금 억울하기도 했다. 한편으론 많은 관심을 가져주신 게 아닌가 고맙기도 하다"고 말했다.

'살인자ㅇ난감'은 꼬마비 작가의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지난 9일 공개됐다. 평범한 남성이 우발적으로 살인을 저지른 뒤 점차 살인자로 변모해가는 과정을 다룬 범죄 스릴러물로 최우식과 손석구가 주연이다. 공개 이틀 만에 한국을 비롯해 방글라데시·인도·인도네시아·말레이시아·파키스탄·필리핀·카타르·싱가포르·태국·베트남 등 11개국에서 시청시간 1위를 기록하며 인기몰이 중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