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달 착륙 이후 최고치…스위프트 '세기의 입맞춤' 1억명 넘게 봤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미국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오른쪽)가 미국프로풋볼(NFL) 캔자스시티 치프스와 샌프란시스코 포티나이너스의 슈퍼볼 경기가 열린 11일(현지시간)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얼리전트 스타디움에서 남자친구인 캔자스시티의 트래비스 켈시와 입맞춤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미국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오른쪽)가 미국프로풋볼(NFL) 캔자스시티 치프스와 샌프란시스코 포티나이너스의 슈퍼볼 경기가 열린 11일(현지시간)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얼리전트 스타디움에서 남자친구인 캔자스시티의 트래비스 켈시와 입맞춤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제58회 미국프로풋볼(NFL) 슈퍼볼 경기가 달 착륙 생중계 이후 가장 많은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은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미 CBS방송에 따르면 지난 11일(현지시간) 라스베이거스 얼리전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캔자스시티 치프스와 샌프란시스코 포티나이너스의 슈퍼볼 경기의 평균 시청자 수는 1억2340만명에 달했다.

이는 캔자스시티 치프스와 필라델피아 이글스의 대결로 열린 지난해 슈퍼볼 평균 시청자 수 1억1500만명을 넘어서는 슈퍼볼 역사상 역대 최다 기록이다.

또한 역대 최다 시청자 기록을 쓴 1969년 아폴로 11호의 달 착륙 중계방송 이래 최고치이기도 하다. 달 착륙 중계방송 당시 시청자 수는 1억2500만명에서 1억5000만명 정도로 추정된다.

이런 인기에 힘입어 슈퍼볼 광고비는 30초 광고를 기준으로 대략 700만달러(약 93억원)까지 치솟았다.

이번 슈퍼볼은 CBS와 스트리밍 플랫폼인 파라마운트 플러스를 통해 중계됐다. 스페인어로 유니비전에도 중계됐고, 어린이 채널인 니켈로디언에서도 동시 방송됐다.

CNN은 "올해 슈퍼볼 시청자 수가 역대 최다를 기록한 것은 경기가 연장전까지 이어지면서 역전승으로 끝난 흥미진진한 경기 내용에 치프스 선수인 트래비스 켈시와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의 세기의 러브 스토리까지 가미되는 등 여러 요소가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라고 분석했다.

스위프트는 이번 시즌 수 차례 캔자스시티 경기장을 찾아 켈시와 애정을 과시했다. 특히 최근엔 일본 도쿄 공연을 마친 뒤 전용기까지 동원해 직접 경기장을 찾아 화제를 모았다. 다만 이 과정에서 스위프트의 전용기인 다소사의 팔콘900 제트기가 약 3만3000리터(ℓ)의 연료를 사용하고 약 90톤의 탄소를 배출할 것으로 추산돼 논란이 일기도 했다.

여기에 지난해 최다 시청자 프로그램 순위 100위 안에 93개가 NFL 경기였을 정도로 NFL이 높은 인기를 유지한 것도 올해 슈퍼볼 시청자가 역대 최다를 기록할 수 있었던 요인으로 꼽혔다.

한편 앞서 폭스가 중계한 NFC(내셔널풋볼콘퍼런스) 챔피언십 경기와 CBS가 중계한 AFC(아메리칸풋볼콘퍼런스) 챔피언십 경기의 시청자 수도 각각 5600만명과 5500만명에 달했던 것으로 집계됐다. 이 경기들은 이번 슈퍼볼 진출팀을 가리는 경기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