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해경간부, 여경들 있는 사무실서 윗옷 벗었다…法 "징계 적법"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해양경찰청. 사진 연합뉴스TV 캡처

해양경찰청. 사진 연합뉴스TV 캡처

여성 경찰관들과 함께 있는 사무실에서 윗옷을 벗은 해양경찰청 간부가 견책 처분을 받자 억울하다며 행정소송을 냈으나 법원은 적법한 징계라고 판단했다.

인천지법 행정1-1부(부장 이현석)는 해양경찰관 A 경정이 해경청장을 상대로 낸 견책처분 취소 소송에서 원고 패소 판결을 했다고 12일 밝혔다.

재판부는 "2022년 4월 견책과 전보 처분을 취소해 달라는 청구를 기각하고 소송 비용도 모두 부담하라"고 A 경정에게 명령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A 경정은 2021년 12월 인천시 연수구 해경청 본관에서 열린 총경 승진 역량평가 면접이 끝난 뒤 자신의 사무실로 돌아와 윗옷을 벗었다. 당시 사무실에는 여성 경찰관 3명도 함께 있었다.

다른 남성 경찰관이 "갑자기 옷을 왜 벗으시냐"고 물었지만, A 경정은 자신의 책상 앞에 서서 상의 속옷만 입은 채 전화 통화를 했다. 이를 본 한 여성 경찰관은 휴대전화로 사진을 찍었다.

A 경정은 같은 해 3월 건강 악화와 업무 부담으로 힘들어하던 여성 경찰관 B씨가 원하지 않는데도 "과장님 지시"라며 강제로 병가를 쓰게 했다.

A 경정은 "기한이 정해져 있는 업무가 많아 재택근무를 하겠다"는 B씨의 의견도 무시했다. 다른 직원에게 B씨의 병가를 대신 신청하라고 한 뒤 자신이 직접 결재한 것으로 조사됐다.

해경청은 2022년 4월 품위유지의무와 성실의무 위반 등으로 A 경정에게 경징계에 해당하는 견책 처분을 하면서 근무지를 바꾸는 전보 조치도 했다.

그러자 A 경정은 "징계 자체도 지나치지만, 문책성 인사로 인해 집에서 멀리 떨어진 곳으로 갑자기 전보돼 사실상 이중 처벌을 받았다"며 3개월 뒤 해경청장을 상대로 행정 소송을 제기했다.

그는 소송에서 "당시 급하게 옷을 갈아입어야 했는데 사무실 책상 앞에 가림막이 있었다"며 "마침 자리에서 일어난 다른 직원이 그 모습을 본 것"이라고 주장했다. 병가 신청에 대해선 "B씨의 묵시적 동의에 따른 것으로 권한을 이용한 강요로 볼 수 없다"고 했다.

그러나 법원은 당시 A 경정의 행위는 품위 손상에 해당하고, 그에 따른 견책 처분과 전보 인사도 적법하다고 봤다.

재판부는 "원고가 일한 사무실 인근에는 옷을 갈아입을 수 있는 화장실도 있었다"며 "품위 손상에 해당한다고 보는 게 타당하다"고 판단했다. 또 "B씨 의사에 반해 병가를 가게 한 행위는 부당한 지시를 해서는 안 된다는 해경청 행동강령 위반"이라고 설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