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멤버 전원 군대서 설 맞은 BTS "또 다른 배움·경험의 장"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들이 설 연휴를 맞아 "또 다른 배움과 경험의 장이 될 것이라 믿고 있다"며 팬들에게 인사를 건넸다.

BTS는 지난 연말로 멤버 전원이 병역을 이행하고 있다.

신병 훈련 끝낸 뷔와 RM.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신병 훈련 끝낸 뷔와 RM.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리더 RM은 11일 팬 커뮤니티 위버스에 "설을 한 번 더 보내야 여러분을 볼 수 있겠지만, 저도 제 시간을 잘하고 있겠다"고 적었다.

RM은 "안녕하세요 아미들(방탄소년단 팬덤) 잘 지내고 계신지요"라며 "저도 자대에 와서 잘 적응하며 지내고 있다. 떡국도 먹었고, 설이라 조금 쉬기도 하며 잘살고 있다"고 알렸다.

또 "언제 어디서든 항상 건강하시고 나쁜 일보다 좋은 일들이 훨씬 많으시길 소원하겠다"며 "우리의 인연이 계속 이어지기를 소망하며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고 덧붙였다.

그룹 방탄소년단(BTS). 연합뉴스

그룹 방탄소년단(BTS). 연합뉴스

멤버 지민 역시 위버스에 "아미 여러분들 설입니다"라며 "행복한 설 되시고, 올해 한 해도 건강히 아프지 말고 행복하기만 한 해가 됐으면 좋겠다"고 글을 남겼다. 그러면서 "저랑 정국이 잘 지내고 있으니까 너무 걱정하지 마시고 또 찾아오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방탄소년단 RM·뷔·정국·지민은 지난해 12월 입대해 육군 현역으로 복무 중이다. 맏형 진은 지난 2022년 12월, 제이홉은 지난해 4월 입대했다. 슈가도 지난해 9월부터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 중이다.

진이 오는 6월, 제이홉이 오는 10월 제대한다. 나머지 멤버들은 내년 6월 제대해 활동을 재개할 전망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