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배구괴물 김민재가 돌아왔다… 남은 시즌 목표는 팀 우승뿐

중앙일보

입력

대한항공 미들블로커 김민재. 김현동 기자

대한항공 미들블로커 김민재. 김현동 기자

배구 괴물 김민재(21)가 돌아왔다. 힘있는 속공과 블로킹, 정확한 서브까지 선보이며 대한항공의 2연승을 이끌었다.

대한항공은 7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KB손해보험과의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1로 이겼다. 이날 전까지 최하위인 KB 상대로 2승 2패를 기록하며 고전했던 대한항공은 모처럼 승점 3점을 따내며 선두 우리카드 추격에 성공했다.

미들블로커 김민재가 쏠쏠한 활약을 했다. 2세트까지는 웜업존을 지키던 김민재는 1-1로 맞선 3세트 스타팅으로 출전했다. 다섯 개의 공격을 시도해 4개를 성공시켰다. 승부처에서 김민재가 톡톡히 역할을 했다. 4세트에서도 김민재의 활약이 이어졌다. 공격 득점은 2점 뿐이었지만 서브 에이스와 블로킹을 보태 4점을 기록했다. 이날 경기 두 세트만 뛰고도 8득점. 올 시즌 개인 최다기록이다.

대한항공 미들블로커 김민재. 사진 한국배구연맹

대한항공 미들블로커 김민재. 사진 한국배구연맹

김민재는 프로 2년차인 지난 시즌 31경기에 출전해 234득점을 올리는 등 주축 선수로 발돋움했다. 고등학교 때부터 본격적으로 배구를 시작한 걸 감안하면 빠른 성장세였다. 하지만 비시즌 국가대표팀에 차출됐다 부상당했고, 개막 후엔 주전 경쟁에서 밀리며 한 번도 선발로 뛰지 못했다. 출전도 이날 전까지 6경기에 그쳤고, 최다득점도 6점에 머물렀다.

김민재는 "그 동안 경기를 많이 못 뛰었는데 이렇게 팀이 안 될 때 도움이 될 수 있어서 좋은 것 같다"며 "(경기에 많이 못 나갔지만)우리 훈련 방식이 실전 상황처럼 많이 하기 때문에 블로킹 따라가는 건 어렵지 않았다. 좋은 세터 형들 도움을 받고 있다"고 했다.

김민재는 점프력과 탄력이 좋지만 구력이 짧은 편이다. 그는 "내가 서브나 2단 연결, 다음 동작 등이 부족한 걸 알고 있으니까 훈련 때 그 부분을 연습하면서 '언젠가는 기회가 많이 오겠지'라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이날 경기에서 서브득점을 기록한 김민재는 "우리 팀 연습 때 플레이가 빨라서 제2동장 연습이 잘 됐다. (서브도)네트 맞고 들어가긴 했지만 만족한다"고 했다.

대한항공 미들블로커 김민재. 사진 한국배구연맹

대한항공 미들블로커 김민재. 사진 한국배구연맹

따뜻한 격려도 있었다. 김민재와 마찬가지로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프로에 뛰어든 임동혁이다. 임김민재는 "동혁이 형이 진짜로 많이 격려해줬다. 술 한 잔 하면서 좋은 얘기를 많이 해줬는데 와닿았다. 그때부터 야간 운동도 하고, 따로 서브 연습도 했다"며 고마워했다.

임동혁은 "같은 고졸 출신이고, 선배가 후배에게 얘기하는 건 쉽다"며 "민재가 이번 시즌을 안 좋게 시작하고 대표팀에서도 다쳐 초반에 기회도 놓쳤다. 미들블로커 형들도 너무 잘했다"고 말했다. 이어 "민재는 나보다 더 성공한 케이스다. 민재 연차 때 나는 뛰지도 못했다. 민재가 욕심을 가지는 건 좋지만, 과하게 생각하면 안 된다. 어느 상황에서 어떻게 될지 모르니까. 활약할 수 있는 시기가 올거라고 말해줬다"고 했다.

아쉬움이 많지만 김민재는 딱 하나만 바라본다. 바로 대한항공의 통합 4연패다. 그러기 위해선 치열한 정규리그 순위 싸움에서 이겨야 한다. 김민재는 "남은 시간 개인 목표는 없다. 정규리그 우승을 꼭 하고 싶은 마음"이라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