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범 잡으려 잠복근무도 한다…한국살이 17년차 태국 '왕언니' [영상]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충북 청주에 사는 서지현씨는 청주다문화가족지원센터 등에서 통번역 봉사를 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충북 청주에 사는 서지현씨는 청주다문화가족지원센터 등에서 통번역 봉사를 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태국인 서지현씨, 통번역 봉사 활약 

한국에서 17년을 산 태국인 서지현(53)씨는 충북 청주에서 '왕언니'이자 마당발로 통한다.

능숙한 한국어 솜씨와 친화력 덕분에 2022년부터 청주시 외국인 명예 이통장 회장을 맡고 있다. 태국어 외에 라오스 어를 할 줄 안다. 청주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 운영하는 결혼이민자 통번역자원봉사단 글로벌 소통리더로 2014년부터 활동했다.

이뿐만 아니다. 검찰·경찰 협조 요청을 받으면 태국인 마약 사범 검거나 불법 성매매 단속 현장에 동행한다. 용의자 체포 전 죄명과 변호사 선임 권리 등을 고지하는 ‘미란다 원칙’을 태국말로 알린다. 경찰 초동 조사 진술에 참여한다. 출입국관리사무소를 대신해 비자 만료 기간을 안내하고, 강제 추방 위기에 처한 외국인 사정을 대변할 때도 있다.

서씨는 2007년 남편 서승환(61)씨와 결혼해 처음 한국 땅을 밟았다. 태국 이름은 파타라펀이다. 자녀는 없다. 2011년 한국 국적을 취득하면서 지혜롭고, 현명하다는 뜻의 ‘지현’으로 이름을 바꿨다. 서씨는 “인터넷 철학관에서 태국 이름과 비슷한 의미를 찾아서 한국 이름을 직접 지었다”며 “건축일을 하는 남편이 집을 비우는 날이 많아, 결혼 초창기 혼자서 운 날이 많았다”고 말했다.

서지현씨가 지난 7일 충북 청주시에 있는 한 카페에서 이주여성들과 대화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서지현씨가 지난 7일 충북 청주시에 있는 한 카페에서 이주여성들과 대화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이주여성 가정폭력 상담, 적응 지원 

베테랑 통역사급 한국어 실력을 갖추기까지 우여곡절이 많았다. 서씨는 “밖에 나가면 ‘안녕하십니까. 저는 파타라펀입니다’란 말 밖에 할 줄 몰랐다”며 “근처에 살던 둘째 시누이가 한국어를 익히는 데 많은 도움을 줬다. 냉장고·의자·가스·창문 등 한글로 쓴 메모지를 집안 곳곳에 붙여놓고 단어를 익혔다”고 말했다.

서씨는 “2년쯤 되자 어려운 말도 알아들을 수 있었다”고 했다. 첫 직장은 충북 이주여성인권센터였다. 이곳에서 2009년~2010년까지 보조 강사로 일했다. 한국인 강사가 한국어 표현을 이주 여성에게 알려주면, 옆에서 같은 뜻의 태국 말을 가르쳐 주는 역할이다. 이어 2011년부터 3년간 청주시 남이면에 있는 자동차 부품 공장에서 일했다. 하지만 적성이 맞지 않아 3년 만에 그만뒀다고 한다.

서지현씨가 충북 청주의 한 초등학교에서 '다문화가정 이해하기'란 주제로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 서지현씨

서지현씨가 충북 청주의 한 초등학교에서 '다문화가정 이해하기'란 주제로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 서지현씨

“3층에 사람 봤어요” 마약 사범 단속 동행 

서씨는 2014년부터 본격적으로 통역 봉사에 나섰다. 청주다문화가족지원센터를 비롯해 이주여성인권센터, 충북다문화포럼에서 한국어 강의와 상담, 이주 여성 실태조사 등을 돕는다. 외국인 이통장(태국) 회장 자리를 맡아 코로나19 방역수칙이나, 종량제봉투 처리 방법 등 행정시책을 이주 여성에게 알려준다.

서씨는 “남편에게 폭행을 당하거나 생활비를 못 받는 등 고통에 시달리는 이주 여성이 많다”며 “한국말이 서툰 1~2년 차 이주 여성을 주로 돕는다”고 말했다.

서씨는 수사에 참여하기도 한다. 서씨는 “불법 성매매 단속 요청이 들어오면 밤 9시나 새벽 2시~4시 사이에 현장에 함께 나간다”며 “용의자 체포 때 미란다 원칙을 고지하고, 경찰서에 가서 초기 조사를 지원한다”고 말했다.

서지현씨(왼쪽)가 지난 7일 충북 청주시에 있는 한 카페에서 이주여성들과 대화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서지현씨(왼쪽)가 지난 7일 충북 청주시에 있는 한 카페에서 이주여성들과 대화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설 명절 차례 안지내…마음으로 기릴 것” 

태국인 마약 사범 단속에 나갈 때는 잠복근무도 마다치 않았다. 서씨는 대구와 대전·인천·충북 음성 등에 마약 단속 현장에 출동했다. 2021년 8월께 경남 고성에 숨은 마약 사범을 잡을 때는 서씨 눈썰미가 빛을 발했다. 범인 거주지는 아파트 3층이었지만, 인기척이 없어서 체포조는 일행이 잠복해 있던 자동차로 그냥 돌아왔다.

서씨는 “3층 창문에서 얼굴을 잠깐 내민 범인 얼굴을 언뜻 본 것 같아 ‘안에 사람이 있다’고 알려줬다”며 “문을 두드리며 태국어로 ‘택배가 왔다’고 유인했다. 문이 열리자마자 수사관이 범인을 잡았다”고 말했다. 2020년 11월엔 세종시 부강면에 숨어있던 태국인 마약 유통책 7~8명을 검거하는 데 도움을 줬다. 이때는 경찰과 함께 탈출구를 막았다고 한다.

서씨는 명절 때마다 남편 고향인 전남 영암에 내려가 다른 가족들과 차례를 지냈다. 하지만 이번 설에는 남편과 베트남 여행을 떠난다. 서씨는 “남편 형제들과 상의해 차례와 시부모 제사를 지내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