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수출 회복에 작년 12월 경상흑자 74억달러…8개월 연속 흑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부산항. 연합뉴스

부산항. 연합뉴스

지난해 12월 경상수지가 74억1000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5월 이후 8개월 연속 흑자다. 반도체, 승용자 호조로 수출이 600억달러 가까이 늘어난 결과다.

한국은행이 7일 발표한 국제수지 잠정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경상수지는 74억1000만달러(약 9조8553억원) 흑자로 집계됐다. 23억1000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던 전년보다 3배 이상 늘어난 수치다. 한은 전망치인 300억달러도 상회했다.

지난 5월 이후 여덟 달째 흑자가 이어지면서 지난해 연간 경상수지(약 354억9000만달러)는 2022년(약 258억3000만달러)보다 37.4% 늘었다.

경상수지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상품수지는 80억4000만달러로 4월 이후 9개월 연속 흑자를 냈다. 11월(약 68억8000만달러)과 비교해 흑자 폭도 커졌다.

수출은 590억달러로전년동월 대비 5.8% 늘었다. 석 달 연속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

이는 반도체 호조 등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통관 기준으로 반도체는 19.1%, 승용차는 19.2% 수출이 증가했다. 반면 수입은 509억7000만달러로 9.3% 줄었다. 특히 에너지 수입가격 하락의 영향으로 원자재 수입이 전년 같은 달보다 14.0% 감소했다. 원자재 중 가스, 석탄, 화학공업제품, 원유 수입액 감소율은 각 30.6%, 30.4%, 17.0%, 4.7%로 집계됐다. 자본재와 소비재도 각각 7.9%, 5.8% 감소했다.

상품수지와 달리 서비스수지는 25억4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11월(-22억1000만달러)과 비교해 적자 폭도 커졌다. 세부적으로는 일본인 방한 관광객 감소로 여행수지 적자(-13억4000만달러)가 11월(-12억8000만달러)보다 소폭 늘었다. 지적재산권수지의 경우 한 달 사이 2억4000만달러 흑자에서 2억5000만달러 적자로 돌아섰다. 국내 기업이 해외 자회사로부터 받은 특허권 사용료 수입이 줄었기 때문이라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본원소득수지는 24억6000만달러 흑자를 보이며 한 달 만에 적자를 전환했다. 국내 기업의 해외 자회사 배당 수입이 늘고 전월의 분기 배당 지급 효과가 사라져 배당소득수지가 22억5000만달러 흑자를 기록한 데 가장 큰 영향을 받았다.

금융계정 순자산(자산-부채)은 12월 중 56억8000만달러 증가했다. 직접투자의 경우 내국인의 해외투자가 2차전지 업종을 중심으로 58억3000만달러 증가했고, 외국인의 국내 투자도 14억1000만달러 늘었다. 증권투자에서는 내국인의 해외투자가 30억4000만달러, 외국인의 국내 투자도 28억3000만달러 각각 주식을 중심으로 확대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