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자수 안하면 평생 쫓긴다"…수배령 내려진 '민주화 얼굴' 그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아그네스 차우. 아그네스 차우 인스타그램 캡처

아그네스 차우. 아그네스 차우 인스타그램 캡처

홍콩 경찰은 6일 캐나다로 도피한 민주화 운동가 아그네스 차우(27)에 대해 수배령을 내렸다고 밝혔다.

홍콩 더스탠더드 등에 따르면 이날 홍콩 경찰은 “보석 조건을 어기고 도피한 차우는 법과 질서를 전적으로 무시했다”며 그가 공식적으로 수배 대상이 됐다고 발표했다. 이어 “차우가 법의 심판을 받도록 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하겠다”고 밝혔다.

또 “도피범들은 홍콩에서 도망친다고 법적 책임을 피할 수 있다는 망상을 가져서는 안 된다”며 “자수하지 않으면 평생 쫓기게 될 것”이라고 경했다.

앞서 차우는 작년 12월 소셜미디어에 올린 글을 통해 석사 과정을 밟기 위해 캐나다에 왔다면서 “아마 평생 안 돌아갈 것”이라고 했다.

그는 경찰에 정기적으로 출두한다는 조건으로 출국을 허가받았지만, 홍콩 상황과 자신의 안전·건강 등을 고려한 끝에 돌아가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현재 복역 중인 조슈아 웡과 함께 홍콩 민주화 운동의 얼굴로 꼽히는 차우는 2019년 반정부 시위 도중 불법 집회 참가 혐의로 징역 10개월을 선고받고 2021년 6월 석방됐다.

그는 투옥 직전인 2020년 8월에는 반중 일간지 빈과일보 사주 지미 라이 등과 함께 홍콩국가보안법상 외세와 결탁 혐의로도 체포됐다. 다만 당시 기소는 되지 않았고 경찰은 그의 여권을 압수했다.

경찰은 그가 징역을 마치고 석방된 후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와 관련해 정기적으로 경찰에 출두할 것을 명령했다.

앞서 홍콩 경찰은 지난해 두 차례 걸쳐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를 받는 해외 체류 민주 활동가 13명에 대해 1인당 100만홍콩달러(약 1억7000만원)의 현상금을 내걸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