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무디스, 현대차·기아·현대모비스 신용등급 ‘A3’로 상향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2면

현대자동차 그룹은 6일 글로벌 신용평가사 무디스가 현대자동차와 기아·현대모비스의 신용등급을 기존 ‘Baa1’에서 ‘A3’로 상향했다고 밝혔다. 신용등급 전망은 안정적(stable)으로 제시했다. 현대차와 기아, 현대모비스가 무디스로부터 신용등급 A등급을 획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현대차그룹은 지난 2012년 10월 무디스로부터 신용등급 Baa1을 획득했고 최근까지 등급을 유지했다. 무디스는 지난해 2월 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Stable)에서 긍정적(Positive)으로 조정하며 신용등급 상향을 예고했다.

A3 등급은 무디스의 신용등급 체계 21개 등급 중 상위 7번째에 해당한다. 신용상태가 양호해 신용위험이 크게 낮은 수준을 뜻한다. 현대차는 “무디스 신용등급 평가에서 A등급을 획득한 글로벌 자동차 기업은 현대차와 기아를 포함해 도요타, BMW, 메르세데스-벤츠 등 8개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무디스는 “이번 신용등급 상향 조정은 현대차와 기아의 강화된 제품 경쟁력과 우수한 잉여 현금 흐름 창출에 기반을 둔 수익성과 재무 건전성의 지속적인 개선을 반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다른 글로벌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도 지난 1월 현대차·기아 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Stable)에서 긍정적(Positive)으로 상향 조정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는 보고서에서 “현대차·기아가 판매량 증가와 제품 믹스 개선 등에 힘입어 지난해 예상을 뛰어넘는 매출과 수익성을 기록했다”며 “어려운 글로벌 자동차 업황 속에서도 미국을 비롯한 주요 시장에서 강세를 이어가며 우수한 수익성을 유지하고 견조한 영업실적을 이어갈 것이라는 예상된다”고 평가했다.

이번 신용등급 상향은 현대차·기아·현대모비스의 재무건전성과 수익성 지표에 대해 글로벌 대표 신용평가사가 공식적으로 ‘A등급’을 부여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또한 향후 글로벌 시장에서 현대차·기아·현대모비스의 신인도가 높아질 뿐만 아니라 조달 금리 인하 등으로 자금조달 비용 절감 효과도 기대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