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조태열 취임 25일 만에 왕이와 ‘유선 상견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08면

조태열(左), 왕이(右)

조태열(左), 왕이(右)

조태열 외교부 장관이 6일 왕이(王毅) 중국 공산당 중앙외사판공실 주임 겸 외교부장과 통화했다. 지난달 12일 조 장관이 취임한 뒤 25일 만에 처음으로 ‘유선 상견례’가 성사됐다.

외교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9시쯤부터 약 50분간 이뤄진 통화에서 조 장관과 왕 위원은 한·중 간 활발한 소통을 이어가기로 했다. 조 장관은 한·중 간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또 왕 주임은 조 장관의 취임을 축하했고, 조 장관은 이에 사의를 표했다고 한다. 중국은 이미 조 장관의 취임 직후 축전을 보내 “양국 관계의 건강하고 안정적인 발전을 추진하자”고 밝혔다.

장관이 된 뒤로는 첫 통화지만, 조 장관과 왕 주임은 사실 구면이다. 조 장관이 외교부 2차관으로 재임 당시 이뤄진 양국 간 고위급 협의 과정에서 두 사람은 이미 만난 적이 있다. 당시에는 ‘조 차관’이 ‘왕 부장’을 예방하는 형식이었지만 이제는 카운터파트가 됐다.

이날 통화는 우호적인 분위기에서 진행됐다고 한다. 조 장관은 후보자 시절 “한·중 관계도 한·미 동맹 못지않게 중요하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하지만 주목되는 것은 통화가 이뤄진 시점이다. 조 장관의 전임인 박진 전 외교부 장관은 2022년 5월 12일 취임했고, 나흘 만인 5월 16일 중국 측과 통화했다. 하지만 조 장관은 왕 주임과 통화하기까지 한 달 가까이 걸렸다. 그사이 동맹 및 핵심 우방인 미국, 일본, 호주는 물론 베트남의 외교장관과도 이미 통화를 완료했다.

왕 주임이 최근 숨가쁜 해외 방문 일정을 소화하느라 시간 조율이 쉽지 않았다고는 하지만, 대면 회담도 아닌 유선 통화는 사실 의지만 있다면 이보다 빨리 이뤄질 수 있었다는 게 외교가의 대체적인 관측이다. 중국 측이 윤석열 정부 출범 초기에는 한·중 관계 발전에 기대감을 가졌지만, 뜻대로 되지 않자 이런 식으로 실망감을 표시했다는 해석도 가능하다.

윤 정부는 출범 이후 한·미 동맹 강화와 한·일 관계 정상화, 한·미·일 안보협력 강화 등을 외교 우선순위로 했다. 이를 놓고 중국 측은 ‘미국 편중 외교’라며 공개적으로 불만을 제기해 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