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스타벅스, 종이 쇼핑백 유상 판매 전환…"사용량 320t 줄인다"

중앙일보

입력

사진 스타벅스

사진 스타벅스

스타벅스 코리아가 오는 20일부터 종이 쇼핑백을 사이즈와 관계없이 100원에, 음료 제공용 다회용 백은 500원에 유상 제공하기로 했다.

스타벅스는 5일 "해마다 늘고 있는 종이 쇼핑백과 다회용 백 사용량을 줄이기 위한 조치"라며 이같이 밝혔다.
한다.

스타벅스는 그간 음료나 푸드, MD(상품 기획) 등 구매한 물품을 외부로 가지고 나가는 고객의 편의를 고려해 종이 쇼핑백이나 다회용 백을 무료로 제공해왔다.

이번에 새로 내놓은 정책은 종이 쇼핑백과 다회용 백 사용량을 작년 대비 50% 감축시키는 것이 묵표다. 무게로 환산하면 약 320t이 줄어드는 것으로 이는 물 1343만L를 절약하고 이산화탄소 배출량 526t을 줄인 것과 맞먹는 효과라고 스타벅스는 설명했다.

스타벅스는 종이 쇼핑백과 다회용 백 판매 금액의 일부를 환경 기금으로 조성해 지역사회에 기부한다는 방침이다.

스타벅스는 환경 보호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고 친환경 소비문화를 정착시킬 수 있는 다양한 정책을 펴왔다.

2011년 매장 내 취식 고객에게 다회용 컵을 제공하는 '일회용 컵 없는 매장 캠페인'을 시작으로 2018년 환경부, 자원순환사회연대와 종이 빨대를 제공하는 자율 협약을 맺는 한편 같은 해 빨대 없이 마실 수 있는 컵 리드를 도입했다.

지난 2022년 1월부터는 개인 컵 음료 할인 혜택을 300원에서 400원으로 늘렸다.

지난해 스타벅스에서 개인 컵 이용 건수는 전년 대비 16.2%나 늘어난 2940만 건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스타벅스 코리아 관계자는 "매장 내 일회용품 사용량을 최소화하고 개인용 다회용 백 이용을 장려하기 위해 새로운 쇼핑백 운영 정책을 선보인다"며 "앞으로도 스타벅스는 환경 보호와 자원 절약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통해 고객이 일상 속에서 손쉽게 친환경 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