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소방청, 문경 소방관 순직 화재 합동사고조사단 가동

중앙일보

입력

경북 문경 냉동식품 공장 화재 현장에서 소방관 2명이 순직한 사고와 관련해 소방청이 합동사고조사단을 5일부터 가동한다.

합동사고조사단은 이번 사고 최초 상황 대응부터 화재 진압, 구조 활동, 현장 지휘 과정과 안전 관리의 문제점, 샌드위치 패널의 구조·내화적 문제점 등 건축 구조 전반 등 사고 원인 전반을 확인해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할 방침이라고 소방청은 밝혔다.

소방관 2명이 순직한 경북 문경시 신기동 공장 화재 현장에서 지난 2일 합동 감식을 하는 모습. 연합뉴스

소방관 2명이 순직한 경북 문경시 신기동 공장 화재 현장에서 지난 2일 합동 감식을 하는 모습. 연합뉴스

조사단장은 소방청 기획조정관이 맡고, 소방방재학과 교수, 건축 내화·구조 전문가, 소방기술사 등 민간 전문가와 전국소방노동조합, 소방공무원 직장연합협의회 추천 위원, 국토교통부와 소방청 담당 공무원 등 25명이 참여한다.

소방청은 “이번 순직 사고를 포함해 샌드위치 패널 건축물의 화재 특성 분석, 내화성능과 구조물의 붕괴 간의 관계를 철저히 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전문가들은 말했다”고 전했다.

소방청은 또 “현장 대응·교육·훈련 개선에 중점을 두고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합동사고조사단은 오는 6일 1차 현장점검과 전체회의를 시작으로 자료수집과 사고분석 등 조사에 나설 계획이며, 30일간 운영할 예정이다.

앞서 경북 문경소방서 119 구조구급대 소속 고(故) 김수광 소방장과 고 박수훈 소방교는 지난달 31일 경북 문경시 신기동 육가공 공장에서 발생한 화재 현장에서 인명 수색 중 순직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