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생후 49일 쌍둥이 자매 모텔 침대에 엎어놔 숨져…20대 엄마 구속

중앙일보

입력

쌍둥이 자매를 모텔 침대에 엎어 재워 숨지게 한 20대 어머니가 4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지법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쌍둥이 자매를 모텔 침대에 엎어 재워 숨지게 한 20대 어머니가 4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지법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생후 49일 된 쌍둥이 자매를 모텔 침대에 엎어 재워 숨지게 한 20대 친모가 구속됐다.

이인화 인천지법 영장당직 판사는 4일 오후 아동학대처벌법상 아동학대치사 혐의를 받는 A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뒤 “도주할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며 “아이들을 왜 뒤집어 놓았느냐” “아이들이 숨질 것이라고 생각하지 못했나” 등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다.

A씨는 지난 1일 새벽 시간대 인천시 미추홀구 주안동 한 모텔에서 생후 49일 된 쌍둥이 딸 2명을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새벽 3시쯤 아이들이 심하게 울어 얼굴을 침대 매트리스로 향하게 엎어 놨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천경찰청 여성청소년범죄수사대 조사 결과 A씨 부부는 사건 발생 하루 전날인 지난달 31일 인천에 놀러 왔다가 딸들을 데리고 모텔에 투숙했다.

국립수사연구원은 쌍둥이 자매의 시신을 부검한 뒤 “질식사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1차 구두 소견을 경찰에 전달했다.

경찰은 A씨와 함께 체포한 계부 B씨는 자매의 사망과 직접 관련이 없다고 보고 석방했다.

초기 경찰 조사에서 B씨는 자신이 아이들을 엎어 놓았다고 주장했으나 이후 “먼저 잠들어서 몰랐다”고 진술을 바꿨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