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0분 혈투' 뒤 자진 회복훈련…밝은 표정으로 인사한 손흥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요르단과의 4강전을 앞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손흥민이 3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 에글라 트레이닝 센터에서 훈련장으로 향하고 있다. 뉴스1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요르단과의 4강전을 앞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손흥민이 3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 에글라 트레이닝 센터에서 훈련장으로 향하고 있다. 뉴스1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호주와의 8강전에서 영웅적인 활약을 보여 '슈퍼 손'(Super Son)이라는 별명을 얻은 손흥민(토트넘)이 3일(현지시간) 밝은 표정으로 취재진을 향해 "안녕하세요"라며 먼저 인사를 건넸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이날 오전 카타르 도하의 알에글라 트레이닝 센터에서 회복훈련을 진행했다.

클린스만호는 전날 호주와 120분 연장 접전을 벌인 끝에 2-1 역전승을 거둬 준결승에 올랐다. 앞서 사우디아라비아와의 16강전에서도 연장전에 승부차기까지 경기를 치렀다. 두 경기 합쳐 240분이 넘는다. 더불어 사우디전 뒤 호주전까지 온전히 쉰 날은 이틀밖에 없었다.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한국과 호주의 8강전에서 승리를 거둔 대표팀 이재성, 박용우가 3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회복훈련에 앞서 공을 주고 받으며 몸을 풀고 있다. 연합뉴스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한국과 호주의 8강전에서 승리를 거둔 대표팀 이재성, 박용우가 3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회복훈련에 앞서 공을 주고 받으며 몸을 풀고 있다. 연합뉴스

따라서 대표팀의 이날 훈련은 아예 진행되지 않을 것으로 보였으나, 가볍게나마 회복 훈련을 하는 것으로 바뀌었다.

대표팀 관계자는 "선수들이 외려 훈련을 자청했다. 경기 다음 날 온전히 쉬어버리면 근육이 처진다며 가볍게라도 훈련을 진행하자고 했다"고 전했다.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요르단과의 4강전을 앞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이강인이 3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 에글라 트레이닝 센터에서 회복훈련을 하고 있다. 뉴스1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요르단과의 4강전을 앞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이강인이 3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 에글라 트레이닝 센터에서 회복훈련을 하고 있다. 뉴스1

전날 힘겹게 경기를 치른 손흥민, 김민재(뮌헨), 이강인(파리 생제르맹), 황희찬(울버햄프턴) 등 선수들은 운동화 차림으로 가볍게 몸을 풀거나 사이클 등 유산소 운동을 했다. 경기에 나서지 않았거나 적은 시간을 소화한 선수 12명은 축구화를 신고 정상 훈련을 진행했다.

황희찬은 클린스만 감독과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밝은 표정으로 대화를 나눴다. 그는 전날 페널티킥 동점 골을 넣고, 연장전 손흥민의 역전 골로 이어진 프리킥을 유도해냈다.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한국과 호주의 8강전에서 승리를 거둔 대표팀 김민재가 3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회복훈련을 하며 박용우(왼쪽), 정승현과 이야기하고 있다.   호주전에서 경고를 받은 김민재는 경고누적으로 4강전에 출전하지 못한다. 연합뉴스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한국과 호주의 8강전에서 승리를 거둔 대표팀 김민재가 3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회복훈련을 하며 박용우(왼쪽), 정승현과 이야기하고 있다. 호주전에서 경고를 받은 김민재는 경고누적으로 4강전에 출전하지 못한다. 연합뉴스

가장 표정이 밝은 선수는 김민재였다. 그는 러닝을 할 때도, 훈련할 때도 계속 웃었다. 지난 5경기에서 대부분 풀타임을 소화한 김민재는 호주전에서 대회 2번째 옐로카드를 받아 요르단과의 준결승전에 경고 누적으로 결장한다.

준결승전은 한국 시간으로 7일 오전 0시 알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클린스만호는 조별리그에서 한 번 맞붙은 요르단과 리턴 매치로 결승 진출에 도전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