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접 여성에 "허벅지 보였으면"…가짜 강형욱 지인의 진짜 정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방송국 PD 겸 반려견 훈련사를 사칭한 김모씨. 사진 SBS 캡처

방송국 PD 겸 반려견 훈련사를 사칭한 김모씨. 사진 SBS 캡처

방송국 PD 겸 반려견 훈련사를 사칭하며 면접 대상자를 상대로 수년째 성희롱 언행을 일삼은 남성의 진짜 정체가 드러났다.

지난 2일 방송된 SBS ‘궁금한이야기Y’는 자신을 유명 동물 프로그램 PD라고 속여온 김모씨의 정체를 파헤쳤다. 김씨는 자신이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의 지인이라는 거짓말을 하기도 했다.

한 피해자 A씨는 지난 2022년 여름 아르바이트 목적으로 반려동물 돌보미 사이트에 구직 이력서를 올렸다가 김씨로부터 자기 강아지를 돌봐달라는 연락을 받았다.

이때 김씨는 자기 반려견을 맡기기에 앞서 면접을 봐야 한다고 하면서 A씨에게 “내일 오시게 되면 미팅이나 면접이다 보니까 여성스럽게 옷을 좀 짧게, 허벅지 반 정도? 원피스 길이는 어느 정도세요? 짧은 건 없으시죠? 긴 치마보다 짧게 입고 오는 것도 괜찮아 보일 것 같다”고 말했다.

말도 안 되는 면접 요구에 불쾌함을 느낀 A씨가 면접을 거절했다. 그러자 김씨는 다짜고짜 욕설을 퍼붓다가 긴 치마를 입고 오라고 요구했다.

김씨는 A씨뿐만 아니라 반려동물 돌보미 사이트에 이력서를 올린 다른 여성들에게도 연락해 짧은 치마와 하이힐 등의 면접 복장을 강요했다.

김씨는 여성들에게 “제가 지금 하는 게 B프로그램하고 타 방송국에서도 C프로그램 연출을 맡고 있다. 원래 본 직업은 훈련사고, 강형욱 선생님 회사에서 일하고 있다”고 자신을 소개하기도 했다. 하지만 해당 프로그램들 제작진 명단 어디에도 김씨의 이름은 없었다.

강형욱 훈련사 역시 “(김씨) 사진 봤는데 전혀 모르시는 분이다. 저는 한 번도 못 봤는데 제가 후배거나, 선배거나 저한테 배웠다고 하시는 분들이 꽤 있는 거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제작진은 김씨에게 접근해 ‘궁금한이야기Y’ 제작진임을 밝히자 김씨는 “PD는 아니다”라며 “연출을 생각하고 있고 요즘은 훈련사를 고민하고 있다”고 실토했다.

면접 복장에 대해서는 “그냥 편하게 입고 오시라고 얘기했던 거다. 의도적인 것도 아니었고 다른 마음도 전혀 없었다. 지금 여자 친구도 있다”고 말했다.

김씨는 2012년 피팅 모델을 찾는다면서 미성년자를 만난 뒤 강제추행 및 강간한 혐의로 징역 6년형을 선고받았다. 김씨는 ‘성범죄자알림e’에 등록돼있다. 현재 전자발찌를 차고 있다는 김씨는 제작진에게 “다시는 사칭하지 않겠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