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록키' 출연 칼 웨더스 별세… 실베스터 스탤론 "전설을 보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영화 '록키'에서 주인공 실베스터 스탤론의 맞수 역할을 맡았던 할리우드 배우 칼 웨더스가 별세했다고 AP통신과 CNN 방송 등 미국 매체들이 2일(현지시간) 전했다. 76세.

제작자 어윈 윙클러(가운데)의 할리우드 기념 행사에 참석한 칼 웨더스(왼쪽)과 실베스타 스탤론. 2000년 4월의 모습이다. AP=연합뉴스

제작자 어윈 윙클러(가운데)의 할리우드 기념 행사에 참석한 칼 웨더스(왼쪽)과 실베스타 스탤론. 2000년 4월의 모습이다. AP=연합뉴스

웨더스의 매니저 매트 루버는 웨더스가 지난 1일 자택에서 평화롭게 잠든 채로 숨을 거뒀다고 언론에 밝혔다. 구체적인 사인은 알려지지 않았다.

웨더스는 1976년 개봉된 영화 '록키'에 출연하며 스타 반열에 올랐다. 이 영화에서 그는 주인공 록키와 맞붙는 복싱 헤비급 세계 챔피언 '아폴로 크리드' 역을 맡아 열연했다. 이후 록키 시리즈 네 편에 출연하며 명성을 높였다.

칼 웨더스. 2023년 2월의 모습이다. AP=연합뉴스

칼 웨더스. 2023년 2월의 모습이다. AP=연합뉴스

실베스타 스탤론(77)은 웨더스의 부음을 듣고 인스타그램을 통해 " 우리는 어제 전설을 떠나보냈다"라며 "나의 삶은 칼 웨더스를 만난 후 부터 더욱 빛나게 바뀌었다. 그가 편히 잠들기를 그리고 영원히 펀치를 날리길"이라고 조의를 표했다.

실베스터 스탤론 인스타그램 캡처

실베스터 스탤론 인스타그램 캡처

웨더스는 1987년 영화 '프레데터'에도 아널드 슈워제네거와 함께 출연해 흥행을 이끌었다.

젊은 세대에게는 디즈니플러스의 오리지널 시리즈 '만달로리안'(2019∼2023)으로 많이 알려져 있다. 웨더스는 스타워즈 세계관에 바탕을 둔 이 시리즈에서 '크리프 카가'를 연기해 2021년 에미상 게스트 연기상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뉴올리언스에서 자란 웨더스는 초등학교 때부터 연극에 출연했고, 고등학교 때는 운동선수로 활동했다.

대학에서는 연극을 전공하면서 교내 풋볼 선수로도 활동하다 1970년 미국프로풋볼(NFL) 오클랜드 레이더스팀에 입단해 한 시즌을 뛰기도 했다.

대학을 졸업한 뒤에는 '굿 타임스'(1975), '600만달러의 사나이'(1975) 등 TV 드라마에 단역으로 출연하다 영화 '록키'를 계기로 본격적인 할리우드 경력을 시작했다.

연출에도 열정을 키워 TV 시리즈 '레니게이드'(1995)와 '실크 스토킹스'(1993∼1997), '만달로리안' 등의 몇몇 에피소드를 직접 연출하기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