챔피언결정전 때 신은 '조던 농구화' 운동화 경매 신기록…얼마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미국)이 미국프로농구(NBA) 챔피언결정전 때 신었던 농구화 세트가 803만2800달러(약 107억5000만원)에 팔렸다.

소더비 경매에서 100억원이 넘는 가격으로 낙찰된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의 농구화. 사진 인터넷 캡처

소더비 경매에서 100억원이 넘는 가격으로 낙찰된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의 농구화. 사진 인터넷 캡처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3일 "조던이 우승한 6번의 NBA 챔피언결정전에서 신었던 농구화 6개로 구성된 '다이너스티 컬렉션'이 소더비 경매에서 803만2800달러에 낙찰됐다"고 보도했다.

이 농구화 세트는 1991년 에어조던 6, 1992년 에어조던 7, 1993년 에어조던 8, 1996년 에어조던 11, 1997년 에어조던 12, 1998년 에어조던 14로 구성됐다. 이 농구화는 조던이 해당 연도 챔피언결정전 때 신었던 것이다.

또 1991년, 1993년, 1996년, 1997년 신발에는 조던의 서명이 들어가 있다.

이 농구화들은 시카고 불스 홍보 담당자였던 팀 할럼이 경기 직후 조던으로부터 직접 받아 보관하던 것으로 당시 조던은 농구화 한 짝만 신은 채 기념 촬영을 하곤 했다. 그래서 양 발 중 한 쪽의 신발 6개로 구성된 세트가 가능했던 배경이다. 소더비는 이번 경매에 나온 농구화 세트를 팀 할럼으로부터 받은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소더비는 "이는 운동화 경매 사상 최고가 기록으로 조던이 GOAT임을 보여준 사례 중 하나"라고 평가했다.

ESPN은 "이는 1998년 챔피언결정전 1차전에 조던이 입었던 유니폼이 2022년 9월 경매에서 1010만달러에 팔린 이후 조던 관련 경매 최고 가격"이라고 전했다.

조던의 1998년 유니폼 1010만달러는 스포츠 선수가 경기 도중 입었던 유니폼 경매 역대 최고액 기록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