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뜨거운 뉴욕 증시… '메타 20% 상승' 저커버그 하루에 37조원 벌었다

중앙일보

입력

페이스북 모회사 메타플랫폼(이하 메타)의 주가가 2일(현지시간) 뉴욕 증시에서 전날보다 20.32% 오른 474.99달러(63만5774원)에 마감했다. 역대 최고치다.

페이스북의 모회사 메타의 주가가 20% 급등했다. 메타 CEO 마크 저커버그의 자산이 하루 사이에 37조원 가량 늘어났다. 로이터=연합뉴스

페이스북의 모회사 메타의 주가가 20% 급등했다. 메타 CEO 마크 저커버그의 자산이 하루 사이에 37조원 가량 늘어났다. 로이터=연합뉴스

시가총액도 하루 새 2000억 달러(267조원)가 불어나며 1조2210억 달러를 기록했다. 마크 저커버그 최고경영자(CEO)의 자산도 눈덩이처럼 불어났다.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수에 따르면 저커버그의 전날까지 자산 가치는 1420억 달러였다. 이날 20%가 넘는 주가 상승으로 자산 가치는 하루 새 약 280억 달러(37조4780억원)가 늘어나며 1700억 달러로 급등했다.

이로써 저커버그는 MS 창업자 빌 게이츠(전날 1440억 달러)를 제치고 세계 4번째 억만장자에 이름을 올렸다.

저커버그는 메타 지분의 약 13%, 주식으로는 3억5000만주를 보유하고 있다. 이에 배당으로 수천억 원을 벌 수 있게 됐다.

메타가 분기당 0.5달러를 배당하면 저커버그는 분기당 1억7500만 달러, 1년으로는 7억 달러(9369억원)를 거둬들이게 된다.

이날 메타의 주가 급등은 전날 발표한 실적 등에 따른 것이다.

전날 실적 발표 후 시간 외 거래에서 주가가 약 15% 급등했는데, 이날 정규장에서는 이보다 더 올랐다.

전날 발표한 메타의 지난 4분기 매출은 1년 전보다 25% 올랐고, 총이익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3배 이상 뛰었다.

메타는  500억 달러 규모의 자사주 매입 계획도 밝혀 주가 상승을 도왔다.

한편 이날 뉴욕증시에서 다우지수는 전장보다 134.58포인트(0.35%) 오른 38,654.42에 거래를 마쳤다. 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52.42포인트(1.07%) 상승한 4958.61에 거래를 마쳤고,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장 대비 267.31포인트(1.74%) 상승한 1만5628.95에 장을 마쳤다.

이날 상승으로 다우지수와 S&P 500 지수는 올해 들어 각각 9번째, 7번째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전날 실적을 발표한 아마존도 예상치를 웃도는 실적에 주가가 8% 가까이 상승했다.

개장 전 발표된 미국의 1월 비농업 고용은 예상치를 대폭 웃돌았다. 미 노동부에 따르면 1월 비농업 부문 고용은 전월보다 35만3천명 증가했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들의 예상치 18만5000명 증가를 두 배 가까이 웃도는 수치다.

또 1월 실업률은 3.7%로 석 달 연속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1월 시간당 평균 임금은 전월보다 0.6%, 전년 대비로는 4.5% 올라 시장의 예상치인 0.3%, 4.1% 상승을 모두 웃돌았다.

고용이 강한 모습을 보이고, 임금 상승률도 가팔라지면서 연준의 금리 인하 기대는 크게 후퇴했다. 금리 인하 기대 약화에도 기술 기업들의 실적 호조는 기술주에 대한 투자 심리를 개선한 것으로 풀이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