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모텔서 생후 49일 된 쌍둥이 숨진 채 발견…20대 친모·계부 체포

중앙일보

입력

경찰 마크. 사진 JTBC 캡처

경찰 마크. 사진 JTBC 캡처

인천의 한 모텔에서 생후 49일 된 쌍둥이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일 인천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대 등에 따르면 전날 오전 11시 22분쯤 인천시 미추홀구 주안동 모텔에서 쌍둥이 여자아이 2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소방당국은 "아기들이 죽은 것 같다"는 부모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 당시 여아 2명은 모두 모텔 객실 내 침대 위에서 발견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일단 이들 여아의 친모인 20대 여성 A씨와 계부 20대 남성 B씨를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체포해 학대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 등을 상대로 사망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며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이들 여아의 시신 부검을 의뢰해 사망 원인을 확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