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이낙연 신당, 윤핵관 같다"…신경민 "일일이 대꾸 안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31일 오후 광주시의회 기자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개혁신당 이준석 당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31일 오후 광주시의회 기자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개혁신당 이준석 당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는 1일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끄는 ‘개혁미래당’(가칭)에 대해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과 같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자 ‘개혁미래당’의 신경민 전 의원이 이 대표를 향해 “속에 불지르는 소리 생활화된 분”이라고 맞받았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전남 순천시 한 상점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실망했던 것이 무엇이냐면, 이분들이 대안을 놓고 ‘우리의 교통 복지 공약은 이것이다’, ‘우리의 병력수급 정책은 이것이다’ 아니고 이준석 이야기만 한다”며 ‘개혁미래당’을 이준석만 이야기하는 ‘이준석 대책위’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준석 때문에 통합이 안 된다느니 한다”며 “대한민국이 아닌 이준석을 개혁하려고 하나. 대한민국을 어떻게 개혁할지 이야기했을 때 같이 간다”고 전제했다.

이 대표는 “호남에서 2당 위치를 확고히 하겠다”며 “제1당은 현실적으로 어렵지만, 민주당과 호남에서 경쟁하겠다”고 호남 민심에 구애했다.

 새로운미래 이낙연 인재영입위원장과 신경민 국민소통위원장이 1일 여의도 당사에서 창당준비위원회의 중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새로운미래 이낙연 인재영입위원장과 신경민 국민소통위원장이 1일 여의도 당사에서 창당준비위원회의 중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와 관련해 이낙연 측 인사도 이 대표를 향해 “속에 불지르는 소리를 하는 게 생활화된 분”이라며 “신경쓰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새로운미래 국민소통위원장을 맡은신경민 전 의원은 이날 라디오 ‘이슈&피플’에 출현해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와 소통을 하고 있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지금은 직접 대화는 뭐 별로 없는 거로 알고 있다”며 이같이 했다.

이어 “그건 저희 쪽에서는 신경 쓰지 않기로 했다. 원래 이준석 대표는 그런 걸 취미생활 내지는 일상생활화 돼 있는 분이라고 본다”고 했다.

또 “그저 그러려니 하고 그냥 넘어가야지. 그걸 일일이 대꾸하고 그러면, 일이 잘되지도 않을 거고 무슨 도움이 되겠나. 역사와 대의에 복무한다는 의미에서 크게 신경 쓰지 않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