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일반고 출신' 서울대 정시 합격자 62%…"11년 만에 최고치"

중앙일보

입력

서울대학교 정문. 연합뉴스

서울대학교 정문. 연합뉴스

올해 서울대 정시 일반전형 합격자 중 일반고 출신은 약 62%로 나타났다. 종로학원에 따르면 11년 만에 최고치다.

서울대는 2024학년도 신입생 정시모집에서 총 1545명을 선발했다고 1일 밝혔다.

이중 일반전형은 1218명, 지역균형전형 156명, 기회균형(저소득) 84명, 기회균형(농어촌) 83명, 기회균형(특수·북한) 4명이다.

정시 일반전형 합격자의 출신 학교는 일반고가 61.9%로 가장 많았다. 이어 자율형사립고 19.6%, 예술·체육고 6.0%, 외국어고 3.7%, 영재고 2.3%, 검정고시 2.1%, 자율형공립고 1.9%, 과학고 1.4% 순으로 나타났다.

일반고 합격생 비율은 지난해 52.7%에서 9.2%포인트 증가했다. 자율형사립고는 6.2%포인트, 예술·체육고 1.9%포인트, 영재고는 1.0%포인트 각각 감소했다. 외국어고와 검정고시는 각각 0.7%포인트 늘었고, 과학고의 비율은 전년도와 동일했다.

특수교육대상자와 북한 이탈 주민을 대상으로 한 기회균형선발특별전형에서는 특수교육대상자 4명이 뽑혔고, 북한이탈주민은 선발되지 않았다. 특수교육대상자는 자연과학대학 생명과학부, 공과대학 기계공학부, 음악대학 작곡과, 첨단융합학부에서 각각 1명씩 합격자가 나왔다.

정시모집 합격자 중 재학생은 38.1%로 지난해보다 3%포인트 줄었다. 재수생은 40.4%로 0.7%포인트, 삼수 이상 학생은 19.3%로 1.7%포인트 늘었다.

수시와 정시모집 합격생 중 여학생 비율은 36.8%로 지난해보다 1.1%포인트 증가했다.

정시모집 합격자는 오는 7일 오전 9시부터 13일 오후 4시 사이에 등록해야 한다. 미등록 인원이 발생할 경우 14일, 16일, 20일 총 세 차례에 걸쳐 충원 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종로학원에 따르면 이날 발표된 서울대 정시 합격생 중 자사고 합격생 비율은 자사고 졸업생이 본격 배출되기 시작한 2014학년도 이후 11년 만의 최저치로 집계됐다.

서울대 정시에서 자사고 합격생 비율은 2021학년도 26.2%, 2022학년도 25.4%, 2023학년도 24.7%, 2024학년도 19.6% 등 계속해서 줄고 있다.

반면 일반고 합격생 비율은 11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에 대해 종로학원은 2023학년도부터 서울대 정시에서 내신을 반영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