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여의도서 잠실까지 뱃길로 30분만에 달린다...한강리버버스 10월 운항

중앙일보

입력

한강리버버스 선착장 후보 지역. 보라색 표시 지점은 수상버스가 정거장으로 확정됐고, 파란색 지점은 후보 정거장이다. [사진 서울시]

한강리버버스 선착장 후보 지역. 보라색 표시 지점은 수상버스가 정거장으로 확정됐고, 파란색 지점은 후보 정거장이다. [사진 서울시]

서울 강서구 마곡지구에서 송파구 잠실지구까지 한강 물길을 따라 이동하는 새로운 대중교통 수단이 등장한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1일 “오는 10월부터 한강을 통해 시내를 오가는 수상 버스인 한강 리버버스를 운항한다”고 발표했다.

서울시, 한강 리버버스 노선 확정

영국 템즈강에서 운항 중인 리버버스, [사진 서울시]

영국 템즈강에서 운항 중인 리버버스, [사진 서울시]

서울시에 따르면, 한강 리버버스는 마곡·망원·여의도·잠원·옥수·뚝섬·잠실 등 7개 선착장(정류장)을 오간다. 한강 리버버스는 육상수단보다 교통체증 없이 이동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출퇴근 시간엔 15분 간격으로 운항하고, 1일 68회 상·하행 편도로 달린다. 7개 정류장을 모두 거치는 일반노선은 총 75분 걸리고, 마곡·여의도·잠실만 다니는 급행 노선은 54분이 소요된다.

수상버스(길이 35m, 폭 9.5m)는 한 번에 199명까지 태울 수 있는 선박 형태 교통수단이다. 평균속력 17노트(시속 31.5㎞), 최대속력 20노트(시속 37㎞)이며 1척 가격은 43억원이다.

한강 리버버스 선착장 예상 이용 수요. 그래픽=박경민 기자

한강 리버버스 선착장 예상 이용 수요. 그래픽=박경민 기자

이용요금은 광역버스 기본요금을 고려해 편도 3000원으로 책정했다. 서울 대중교통을 무제한 이용할 수 있는 정기권인 기후동행카드를 이용하면 한 달 내내 리버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서울시는 한강 리버버스까지 이용할 수 있는 6만8000원짜리 기후동행카드를 출시할 예정이다.

오세훈 시장은 “어느 정도로 가격을 책정해야 이용자가 많으면서도 재정 적자를 줄일 수 있을까 고민했다”며 “한강 리버버스가 운항하면 시민이 쾌적하고 편안한 출·퇴근길을 경험하고 라이프 스타일도 바뀔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시는 한강버스 이용객이 2025년 80만명, 2030년엔 250만명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측했다. 서울시는 공공성 확보를 위해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와 운항사(이크루즈)가 합작법인을 설립하기로 했다. SH공사는 경영·회계, 이크루즈는 선박 운항을 맡는다. 이후 이용 추이를 반영해 상암·노들섬·반포·서울숲 등으로 선착장을 늘리고, 선박 수도 최대 6대 추가할 계획이다.

출퇴근 시간 15분 간격 운항…3000원

오세훈 서울시장이 1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한강 리버버스 구체적 운항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1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한강 리버버스 구체적 운항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다만 김포↔서울을 출퇴근하는 시민을 위해 강서구 아라한강갑문에 선착장을 건립하려던 계획은 일단 보류했다. 이에 따라 지하철 김포골드라인 승객은 당분간 수상버스로 실어 나를 수 없다.

이에 대해 주용태 서울시 미래한강본부장은 “아라한강갑문에 선착장을 마련하기 위해서는 김포 도심에서 선착장을 연계하는 버스노선이나 진입로·주차장 건설이 필요한데, 지난해 김포시에서 관련 예산을 확보하지 못했다”며 “2027년에는 아라한강갑문에서 출발하는 ‘서부노선’을 운행할 수 있도록 김포시와 긴밀히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영국 런던의 동서를 연결하는 교통수단 중 하나인 리버버스에 탑승한 오세훈 서울시장. [사진 서울시]

영국 런던의 동서를 연결하는 교통수단 중 하나인 리버버스에 탑승한 오세훈 서울시장. [사진 서울시]

오세훈 서울시장은 한강 리버버스가 “친환경 대중교통”이라고 소개했다. 디젤엔진 대비 이산화탄소를 48% 적게 배출하는 하이브리드 선박을 투입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전 세계적으로 퇴출당하는 추세인 디젤엔진이 여전히 동력으로 사용한다는 점에서 논란의 여지가 있다. 이에 대해 주용태 본부장은 “법적으로 하이브리드 선박은 친환경 교통수단으로 분류한다”고 반박했다.

대중교통 분산 효과가 크지 않다는 점도 아쉬운 부분이다. 한강 리버버스는 하루에 2000~3000명 이용할 수 있다. 인구 비율로 따지면 0.01∼0.02% 수준이다. 또 리버버스 운항이 한강 생태계에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의견도 있다.

주용태 본부장은 “대중교통 분산효과는 별로 없지만 리버버스가 활성화하면 대중교통 선택권이 넓어진다”라며 “밤섬 등 철새가 거주하는 곳에서는 10노트 이하로 운행하는 등 가이드라인을 지켜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