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클린스만호, 사우디전 '손톱'+깜짝 '스리백' 가동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손흥민을 최전방 공격수로 기용한 클린스만호. 뉴스1

손흥민을 최전방 공격수로 기용한 클린스만호. 뉴스1

클린스만호가 사우디아라비아와의 운명의 16강전에서 '손톱'과 '스리백' 전술을 가동한다.

위르겐 클린스만(독일)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31일 오전 1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중동의 강호 사우디와의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전을 치른다. 경기에 앞서 발표된 한국 대표팀의 선발 라인업에 따르면 클린스만 감독은 대회 조별리그 3경기와는 다른 전술을 들고 나왔다.

공격에선 '캡틴' 손흥민(토트넘)을 최전방에 공격수로 내세우는 '손톱'이 가동될 것으로 보인다. 수비에서도 센터백 3명을 기용하는 깜짝 스리백을 전술을 들고 나왔다. 이번 대회에서 한국은 포백 수비로 경기했다. 앞선 3경기에서 최전방 공격수는 조규성(미트윌란)이 출격했다. 조규성은 아직 골맛을 보지 못했다.

2선 공격의 왼쪽 정우영(슈투트가르트), 오른쪽은 이강인(파리생제르맹)이 출전했다. 이재성(마인츠)과 황인범(즈베즈다)은 중원을 책임질 것으로 보인다. 왼쪽 윙백은 설영우(울산), 오른쪽엔 김태환(전북)이 나선다. 센터백은 정승현, 김영권(이상 울산), 김민재(바이에른 뮌헨)가 출전한다. 골키퍼는 조현우(울산)가 맡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