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여직원 속옷 색깔로 밥 내기"…충격·공포 넘나든 '상사의 막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중앙포토

중앙포토


"할아버지 돌아가신 게 대수냐"
"임신은 번갈아 가면서"

기업 정보 플랫폼 '잡플래닛'은 지난 25일 '제2회 잡춘문예' 결과를 공개했다. 그 결과 해당 발언이 직장 상사에게 들은 최악의 발언 1, 2위로 뽑혔다.

잡춘문예 '수상작'은 직장인들이 지난해 하반기 잡플래닛에 올린 리뷰 가운데 충격적이거나 공포, 재미를 넘나드는 상사의 발언·행동을 모아 투표해 선정한다. 부문은 '인류애상실상' '우리대표X진상' '아껴서부자되겠상' '철컹철컹상' 등 8개이고, 주제별로 상위 최대 3개의 리뷰들이 선정됐다. 투표에는 256명이 참여했고, 복수 응답이 가능했다.

먼저 직장 상사에게 들은 최악의 발언을 뽑는 '인류애상실상'에는 "할아버지가 돌아가셨을 때 '할아버지 돌아가신 게 대수냐, 나와서 일해라'라고 했다"는 리뷰가 131표(51.2%)로 가장 많았다. 이어 "임신을 번갈아 가며 하라는 공문이 내려왔다"가 99표(38.7%), "주변에서 불이 났는데 연기가 계속 들어오는 와중에 매장 지키라고 해서 연기를 마셨다"가 93표(36.3%)로 그 뒤를 이었다.

사진 잡플래닛

사진 잡플래닛

상사가 사원에게 무리한 요구를 했던 경우를 모은 '우리대표X진상'에는 "사장이 직원에게 돈 빌리려 한다"가 122표(47.7%)로 1위를 차지했다. 뒤이어 "회장님 별장 청소와 사모님 개인화실 가구, 작품 이동과 같은 일이 발생했다"가 118표(46.1%)로 2위, "대표가 기독교인이라 출근하면 찬송가 틀어놓고 짜파게티 끓여달라고 했다"가 113표(44.1%)로 3위에 올랐다.

사진 잡플래닛

사진 잡플래닛

사원에 대한 지원을 지나치게 아낀 경우를 뽑은 '아껴서부자되겠상'에는 "송년회에서 상품권 봉투에 구내식당 식권 한장을 넣어줬다"(127표·49.6%)가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A4용지 비싸다고 사용을 줄이기 위한 회의까지 열 정도. 탕비실 커피 하루에 누가 몇 개 마시는지 계산하고, 누가 많이 먹는지 알아 오라고 했다"(91표·35.5%), "종이컵도 관리부에 요청해서 한 개씩 받아야 한다"(88표·34.4%) 등이 2·3위로 꼽혔다.

사진 잡플래닛

사진 잡플래닛

법적으로 문제가 될 상사의 행동을 뽑는 '철컹철컹상'에는 "여직원 속옷 색 맞추기로 점심 내기하던 영업부장들은 잘 있는지 모르겠다"와 "워크숍에서 여직원들만 불러 회장 앞에서 훌라후프 돌리게 하고, 벌칙으로 엉덩이로 이름 쓰게 했다"가 각각 138표(53.9%), 132표(51.6%)를 받으며 1·2위를 차지했다. 3위에는 "한 여직원이 인형 옷을 벗기는 중이었는데, 그걸 보더니 '잘 벗길 것 같다'며 성희롱했다"(95표·37.1%)는 리뷰가 올랐다.

사진 잡플래닛

사진 잡플래닛

잡플래닛은 "철컹철컹상 수상작으로 선정된 리뷰들과 같은 직장 내 성희롱은 심각한 범죄행위"라며 "혹시나 관련 피해를 보고 있다면 고용노동부 익명 신고센터를 통해 사건을 접수할 수 있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