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덴버동물원 인식표 달린 독수리, 전남 광양서 구조…무슨 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30일 오전 전남 순천시 전남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에서 날개뼈에 부상을 입은 대머리수리가 치료받고 있다. 날개에는 미국 한 동물원 표식이 담긴 인식표가 붙어있다. 사진 전남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

30일 오전 전남 순천시 전남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에서 날개뼈에 부상을 입은 대머리수리가 치료받고 있다. 날개에는 미국 한 동물원 표식이 담긴 인식표가 붙어있다. 사진 전남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

미국 덴버동물원의 인식표가 부착된 독수리가 전남 광양에서 다친 채 발견돼 야생동물구조센터에 의해 구조됐다.

30일 전남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 등에 따르면 전날 낮 12시17분께 전남 광양시 광양읍 한 밭에서 대머리수리가 날지 못하고 있다는 신고가 소방 당국에 접수됐다.

소방 당국으로부터 구조 요청을 받은 전남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는 현장에 수의사를 보내 구조된 독수리의 날개뼈가 골절된 것을 확인하고 응급조치했다.

대머리수리 발목에는 미국 덴버동물원의 인식표가 부착돼 있었는데 “발견 시 연락을 바란다”는 내용의 문구가 영어·몽골어로 새겨져 있었다.

대머리수리는 국내 기준 천연기념물이자 멸종위기종 2급이다. 이 대머리수리는 발견 당시 몸무게 6.4㎏으로 비교적 어린 개체인 것으로 관리센터는 추정했다. 이 독수리는 조류인플루엔자(AI)바이러스에 감염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는 철새인 독수리가 몽골에서 국내로 날아온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전남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 한 수의사는 “철새인 대머리수리는 여름철 몽골 인근에서 서식하다가 겨울철에는 따뜻한 지역을 찾아 한반도 인근으로 내려오기도 한다”며 “날개를 펴면 2m에 달하는 독수리들이 고압 전선에 걸려 상처를 입는 경우가 많다. 치료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치료를 마치면 덴버동물원 쪽과 협의해 방생 여부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