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녹말 이쑤시개 먹방에 "어이가 없다"…제조업체 사장님도 황당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녹말 이쑤시개를 튀겨먹는 영상. 사진 유튜브 캡처

녹말 이쑤시개를 튀겨먹는 영상. 사진 유튜브 캡처

온라인상에서 유행하고 있는 녹말 이쑤시개 ‘먹방’과 관련해 이쑤시개 제조업체 사장이 큰 우려를 표하며 자제를 당부했다.

최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는 녹말 이쑤시개를 삶아 먹거나 튀겨 먹고, 심지어는 시즈닝(조미료와 향신료를 배합하여 만든 양념)을 뿌려 과자처럼 먹는 모습을 담은 영상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구독자가 400만명이 넘는 한 인기 유튜버는 최근 “정말 신기하다. 이거 먹는 거 맞냐”면서 녹말 이쑤시개를 직접 튀겨서 먹는 ‘먹방’ 영상을 게시해 주목을 받았다. 이 유튜버는 바삭바삭한 느낌으로 튀겨진 녹말 이쑤시개를 먹으면서 “이거 진짜 시중에 파는 과자 같다”고 말했다.

구독자가 90만명 가까이 되는 또 다른 인기 유튜버도 “녹말 이쑤시개를 먹으면 안 된다고요? 제가 만들어서 한 번 먹어보겠다”라면서 녹말 이쑤시개에 전분 가루를 묻혀 반죽한 뒤 뜨거운 물에 삶아 다시 기름에 튀기는 과정을 거쳐서 먹방을 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녹말 이쑤시개를 식용으로 먹지 말아달라고 당부한 식품의약품안전처 보도자료. 사진 식품의약품안전처

녹말 이쑤시개를 식용으로 먹지 말아달라고 당부한 식품의약품안전처 보도자료. 사진 식품의약품안전처

이에 대해 녹말 이쑤시개를 제조하는 업체의 사장 A씨는 유튜브 채널 ‘스브스뉴스’와 인터뷰에서 “저희는 식용 용도로는 일절 생각하지 않았다. 그런 쪽으론 전혀 고려하지 않고 생산했다”며 “너무 어이가 없다. 먹는 게 아닌데 왜 먹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녹말 이쑤시개는 옥수수나 고구마 전분, 단맛을 내는 감미료인 소르비톨, 색소 등으로 만들어진다. 이 때문에 “먹어도 되는 것 아니냐”는 질문도 나온다. 이에 대해  A씨는 “물론 성분이나 제조 방법의 안전성이 보장된 것이고, 친환경 제품이라 쓰고 버리면 불거나 하면서 저절로 분해가 되기는 한다”며 “음식물 쓰레기에 들어가서 동물들이 섭취해도 전혀 문제가 없다. (사람이) 쓰다가 실수로 조금 먹는 것도 괜찮다”고 설명했다.

다만 “그렇다고 해서 튀기거나 삶거나 해서 다량 섭취한다면 무슨 문제가 생길지 모른다”며 “평소에 먹고 마시는 모든 제품은 식품 안전 테스트를 필수로 진행하지만 녹말 이쑤시개는 식품이 아니다. 일회용 위생용품이다. 그래서 (식용으로는) 테스트를 한 적도 없다. 인체에 무해한 성분이라는 것이 곧 ‘먹어도 된다’는 의미는 아니다. 절대 식용의 의미가 아니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A씨는 그러면서 “‘소비가 늘어서 좋겠다’는 이야기도 있지만 전혀 그렇지 않다. 그런 식으로 소비가 늘어나는 건 반갑지 않다”며 “식용으로 사용하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전문가들은 녹말 이쑤시개의 성분 중 하나인 소르비톨을 많이 먹으면 구토, 설사 등 소화관 염증이 일어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도 지난 23일 관련 보도자료를 내고 “녹말 이쑤시개는 식품이 아니므로 식용 섭취는 바람직하지 않으며 소비자의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