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종 신고' 20대 쌍둥이 형제, 김해 하천변서 숨진 채 발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뉴스1

뉴스1

경남 김해에서 실종신고가 접수된 20대 쌍둥이 형제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 중이다.

29일 김해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30분께 김해시 삼계동의 한 공원 인근 하천변에서 20대 A씨와 B씨가 나란히 누워 숨진 채 경찰에 발견됐다.

이들은 지난 27일 오후 집에 휴대전화를 두고 나간 뒤 연락이 두절돼 가족으로부터 실종 신고가 접수된 상태였다.

경찰은 쌍둥이 형제가 동시에 휴대전화를 두고 나간 점에 비춰 단순 가출 등의 사안은 아닌 것으로 보고 수색에 나섰다가 이날 A씨 형제를 발견했다.

당시 타살 혐의점이나 유서 등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인근 폐쇄회로(CC)TV를 통해 이들의 동선을 파악하는 한편 부검을 실시해 정확한 사인을 조사할 계획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