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합정역 입구 웬 '독수리 사진'? 비둘기도 비웃을 황당 부적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진 X(옛 트위터) 캡처

사진 X(옛 트위터) 캡처

최근 서울 지하철 2·6호선 합정역 출구에서 흰머리수리 등 맹금류 사진이 붙어 있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돼 궁금증을 자아냈다.

29일 X(옛 트위터) 등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합정역 출구에 맹금류 사진이 붙은 모습이 올라와 온라인상에서 "광고 아니냐"는 등 이에 대한 추측이 이어졌다.

사진 X(옛 트위터) 캡처

사진 X(옛 트위터) 캡처

서울교통공사 관계자에 따르면 이 사진은 지하철 역사 측에서 붙인 것이다. 역사 안으로 비둘기가 들어온다는 민원이 많아지자 비둘기를 쫓기 위해 상위 포식자인 맹금류의 사진을 붙여놨다는 것이다. 농작물에 피해를 주는 새를 쫓기 위해 논이나 밭에 세워두는 일종의 '허수아비' 역할이다.

하지만 조류 전문가들은 이 방법이 비둘기의 역사 안 진입을 막는 데 큰 도움은 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비둘기도 사진인 걸 알고 옆으로 피해 가면 된다는 걸 학습하기 때문이다.

과거 유리창이나 방음벽에 야생 조류가 부딪히는 걸 막기 위해 맹금류 스티커가 활용된 바 있다. 국립생태원은 연구보고서 '야생조류와 유리창 충돌'을 통해 "맹금류 모양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여기에 유리창이 있다고 알릴 수 있을 만큼 충분한 수량의 스티커를 부착해야 효과가 있다"고 발표한 바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