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與 "한동훈-문재인 비공개 만남? 전혀 사실 아냐…강력 대응"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12일 경남 양산시 통도사 정변전에서 중봉 성파대종사를 예방 후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12일 경남 양산시 통도사 정변전에서 중봉 성파대종사를 예방 후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12일 경남 양산 통도사 방문 당시 문재인 전 대통령을 비공개로 방문했다는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일축했다.

국민의힘은 28일 오후 언론 공지를 통해 "최근 일부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서 집단으로 근거 없는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악의적이고 무분별한 허위사실에 대해 법적 조치 등 강력히 대응할 것임을 알려드린다"고 강조했다.

한 위원장은 지난 12일 신년 법회가 열린 경남 양산 통도사를 찾아 대한불교조계종 종정예하성파대종사를 예방했다. 이날 예방에는 국회정각회장인 주호영 국민의힘 의원 등도 함께 했다.

이후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한 위원장이 통도사 일정을 마친 뒤 인근에 있는 문 전 대통령 사저를 찾아 문 전 대통령을 만났다는 내용의 주장이 제기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