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비댁스, 국내외 디지털자산 투자자 유치 성공

중앙일보

입력

디지털자산 커스터디 서비스를 제공하는 비댁스 주식회사(대표이사 류홍열)는 2023년 4분기에 ISMS 예비인증 획득과 함께 시드 투자를 성공적으로 완료했다고 밝혔다.

비댁스는 가상 자산을 비롯해 NFT, 토큰 증권 등 디지털자산의 수탁 보관을 주요 서비스로 제공하는 회사이다.

블록체인특구인 부산에 본사를 둔 비댁스는 2022년 1월 설립 후 기관투자자 레벨의 MPC(Multi Party Computation) 기술을 비롯해 기업 고객용 콜드 월렛을 확보함으로써 글로벌 수준의 커스터디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커스터디 서비스는 전통 금융시장의 은행 내지 신탁 회사와 같은 기능을 하는데, 디지털자산을 활용하는 각종 서비스에 있어 기반이 되는 인프라로서 FTX 등 글로벌 가상 자산 거래소의 고객 자산 유용 사건을 계기로 그 중요성이 날로 커지고 있다.

비댁스는 2023년 가상 자산 시장에 불어 닥친 혹독한 투자 환경에도 불구하고 국내외 유수의 투자사들로부터 시드 투자를 유치했다. 이번 투자에는 국내 1위 가상 자산 거래소인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주)에 투자 경험이 있는 프로디지인베스트먼트가 리드 투자자로 나섰다. 뿐만 아니라, 세계적인 블록체인 메인넷 플랫폼인 아발란체(Avalanche)가 운용하는 Blizzard Fund를 비롯해 IDG Blockchain, O-DE Capital Partners, Mask Ventures 등 해외 Web 3 투자자들이 참여했다.

특히, 글로벌 메이저 메인넷의 하나인 아발란체의 첫번째 한국 투자라는 점에서 의미가 더욱 크다고 한다. 아발란체는 SK그룹의 SK플래닛이 NFT 멤버십 서비스와 탈중앙화 지갑 ‘업튼 스테이션(UPTN Station)’을 론칭하는 데 있어 서브넷 기술을 제공하기도 하여 국내에서도 잘 알려져 있다.

아발란체의 비댁스에 대한 투자는 해외 투자자 입장에서 한국 블록체인 업체들 가운데 비댁스의 비전과 성장성을 인정한 것으로 볼 수 있다. 2023년 한국에서는 사실상 가상 자산을 비롯해 블록체인 업계 전체적으로 투자자들로부터 외면 당했던 점에 비추어 보면, 비댁스는 이번 투자를 통해 비댁스의 기술력과 잠재력이 충분히 평가받은 것으로 해석된다. 이번 시드 투자의 규모는 정확히 알려지지는 않았으나, Pre-A 투자에 가까운 정도의 규모로 보인다.

비댁스의 류홍열 대표는 “비댁스는 국내외 투자자들로 투자를 유치함으로써 국내는 물론이고 글로벌 시장 진출의 자신감을 갖게 되었고, 부산을 넘어 한국을 대표하는 블록체인 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에 더해 비댁스는 지난 11월 가상 자산 사업자 신고를 위한 전 단계로서 ISMS 예비인증을 취득하였고, 가상 자산 사업자 신고 절차를 마무리한 후 본격적인 서비스에 나설 계획이다.

비댁스는 법무법인 광장 출신의 류홍열, 김탁종 변호사가 공동 창업한 회사로서 까다로운 규제 환경의 블록체인 업계에 새로운 활력과 비전을 제시해 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