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시, 교육발전특구 시범사업 지정 업무 협약

중앙일보

입력

교육발전특구 업무협약식

교육발전특구 업무협약식

구미시는 23일 경상북도교육청 웅비관에서 이철우 경북 도지사, 임종식 경북도교육청 교육감, 도내 8개 시군(포항, 안동, 상주, 칠곡, 예천, 봉화, 울진, 울릉)이 참여한 가운데 교육발전특구 시범사업 지정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구미시-경상북도–경상북도교육청이 긴밀한 업무 협력과 소통으로 교육발전특구 시범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마련됐다.

교육발전특구는 지역의 교육 주체 간 협력을 통해 지방에서도 양질의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지역 교육을 혁신하고, 인재 양성에서부터 정주까지 지속 가능한 교육 생태계를 조성하는 것이 목적이다.

구미시는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공모를 위해 △돌봄 지원 강화로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 조성 △공교육 혁신을 통한 수요자 맞춤형 교육 지원 확대 △지역특화산업 맞춤형 인재 육성을 통한 지역인재 생태계 조성 등을 목표로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또한, △지역기업이 교육 주체로 참여할 수 있는‘공적 경로’ 마련으로 지방 중심의 협력체제 강화 △지자체-교육청-대학-기업 간 체계적인 협업 시스템 운영으로 교육자치 확대 △지역 특성을 살린 ‘교육 브랜드 개발’로 공교육 혁신을 추진해 나간다.

김장호 구미시장은 “시민의 주거 만족도와 지역 교육력을 높이고, 유아에서부터 초중고, 대학까지 지방에서도 양질의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지정에 총력을 다할 계획이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