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구치소 수감된 송영길, 신당 창당 선언…가칭 '정치검찰해체당'

중앙일보

입력

송영길 전 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송영길 전 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 봉투 의혹으로 구속기소 된 송영길 전 대표가 옥중에서 신당 '정치검찰해체당'(가칭) 창당을 선언했다.

송 전 대표 측은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오는 27일 광주광역시에서 중앙당 발기인대회를 개최하고 창당준비위원회를 발족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7개 지역에서 시·도당 발기인대회를 진행한 뒤, 3월 1일 서울에서 최종 중앙당 창당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송 전 대표는 전날 페이스북에 "정치검찰해체당은 제2의 3·1운동 정신으로 싸워갈 것"이라며 "민주당의 우당으로 민주당을 자극, 견인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면서 "무너져가는 민주공화국 대한민국을 지키고자 윤석열·한동훈 검찰 범죄 정권을 하루라도 빨리 무너뜨리는 선봉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송 전 대표는 정당법·정치자금법 위반,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뇌물 혐의로 구속기소 돼 현재 서울구치소에 수감돼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