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개미' 향해 쏟아지는 尹 묻지마 구애…'산토끼' MZ 표심 노렸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일 서울 영등포구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2024 증권ㆍ파생상품시장 개장식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일 서울 영등포구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2024 증권ㆍ파생상품시장 개장식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뉴스1

주식 공매도 전면 금지, 대주주 양도소득세 완화, 금융투자소득세 폐지…. 윤석열 정부가 지난해 하반기부터 추진한 증시 대책이다. 4월 총선을 앞두고 주식 개인투자자, 일명 ‘개미’의 표심을 노린 행보란 분석이 나온다. 선거 막바지에 이를수록 ‘집토끼’에 가까운 5060 세대보다, ‘산토끼’ 격인 2040 MZ(1980~2000년대생) 세대의 한 표가 중요해지면서다.

흔히 ‘1400만 개미’로 불리는 개인 주식투자자는 총선용 포퓰리즘(인기 영합주의) 대책이란 지적을 감수하면서도 정부가 구애에 나설 정도로 규모가 크다. 22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2022년 말 기준 주식 투자자는 1424만 명이다. 2020년 900만명 대비 58% 급증했다. 2023년 주민등록 인구통계에 따른 올해 총선 유권자(4438만명)의 32% 수준이다.

차준홍 기자

차준홍 기자

규모도 크지만 실체가 분명하다. 주식 투자자는 평소 대기업에 비판적이더라도, 일단 투자하고 나면 기업 친화적으로 돌아서는 경우가 많다. 하준경 한양대 경제학부 교수는 “내 돈을 건 주식 투자자는 속성상 증시의 급격한 변화보다 안정을 바란다. 기업의 자유로운 영리 행위와도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진다”며 “주식 투자 행위 자체는 위험을 감수하는 진보 성향에 가깝지만, 일단 주식을 보유한 뒤 보수 성향이 강화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개미는 덩치도 크지만, 연령대별로 봤을 때 정부가 공략해야 할 2040 MZ 세대와도 겹친다. 개미의 절반 이상이 2040세대라서다. 결제원의 주식 투자자 분석에서도 40대가 22.9%로 가장 많았다. 이어 50대(21.2%), 30대(19.9%), 20대(12.7%), 60대(12.4%) 순이다.

차준홍 기자

차준홍 기자

연초 집계한 본지 신년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18~29세(국민의힘 23%, 민주당 32%), 40대(국민의힘 26%, 민주당 39%), 50대(국민의힘 36%, 민주당 43%)에서 더불어민주당 지지도가 우위였다. 30대(국민의힘 37%, 민주당 32%)에선 경합을 벌였다. 국민의힘이 우위를 보인 건 60대(52%), 70대 이상(66%) 등 노인층이었다.

김형준 배재대 정치학과 석좌교수는 “60대 이상 ‘콘크리트’ 지지층을 확보한 여당 입장에선 선거 때마다 최대 부동층으로 떠오른 ‘산토끼’ MZ 유권자 표심을 잡는 게 중요해졌다”며 “정부가 유권자 수 대비 주식 투자 비율이 높은 개미 투자자 구애에 나선 까닭”이라고 분석했다.

지역별로도 의미가 있다. 지역구 의석 253석 중 121석(47%)을 차지하는 수도권이 총선의 최대 승부처라서다. 21대 총선에선 민주당이 서울 49석 중 41석, 경기도 59석 중 51석, 인천 13석 중 11석을 차지하는 일방적인 승리를 거뒀다. 결제원 분석에 따른 지역별 주식 투자자는 경기(26.3%)가 가장 많고 서울(24.6%), 부산(6.1%) 순이다.  전체 유권자에서 차지하는 수도권 유권자 비중보다 주식 투자자 중 수도권 투자자 비중이 훨씬 큰 만큼 주식 투자자를 공략하는 건 선거 대책의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가 높다.

익명을 요구한 한 국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MZ 세대는 ‘공정’을 가장 중요한 가치로 여기면서도 기업·재벌의 경영 활동을 우호적으로 바라보며 감세 정책을 지지하는 등 이분법적으로 규정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다”며 “공매도는 개인 투자자가 꺼리는 제도고, 대주주 양도세 완화나 금투세 폐지 등 대책은 실제 혜택받는 층이 ‘큰 손’이지만 증세에 대한 거부감 때문에 MZ 주식 투자자에게 먹혀들 수 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