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돌아오지 않는 유커, 면세점의 반격 "우리가 직접 해외 간다"

중앙일보

입력

롯데면세점은 지난 19일 싱가포르 창이공항점 그랜드 오픈식을 진행했다고 21일 밝혔다. 왼쪽 세 번째부터 김주남 롯데면세점 대표이사, 리서우향 창이공항그룹 대표이사, 롯데면세점 모델인 배우 이준호. 사진 롯데면세점

롯데면세점은 지난 19일 싱가포르 창이공항점 그랜드 오픈식을 진행했다고 21일 밝혔다. 왼쪽 세 번째부터 김주남 롯데면세점 대표이사, 리서우향 창이공항그룹 대표이사, 롯데면세점 모델인 배우 이준호. 사진 롯데면세점

면세업계가 주요 관광지 공항을 중심으로 해외 공략에 직접 나서고 있다. 특히 한중 관계가 경색되며 ‘큰손’ 유커(遊客·중국 단체 관광객)가 돌아올 기미가 보이지 않자 이들 업체는 해외 매장에서 실적 회복의 기회를 엿보고 있다.

롯데免, 싱가포르 창이공항점 재개장

롯데면세점은 지난 19일 싱가포르 창이국제공항 제3터미널에서 창이공항점 전체 매장 운영을 공식화하는 기념 행사(그랜드 오픈 기념식)를 진행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김주남 롯데면세점 대표, 리서우향 창이공항그룹 대표, 롯데면세점 모델인 배우 겸 가수 이준호 등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했다.

롯데면세점은 지난 2019년 미국 DFS가 40년간 가졌던 면세사업권을 낙찰 받으며 싱가포르에 진출했지만 팬데믹의 여파로 지난해 12월까지 19개 매장 중 일부만 운영해왔다. 창이공항 입출국장 1~4터미널에 위치한 롯데면세점 창이공항점은 약 8000㎡ 규모로 롯데의 해외 면세점 중 가장 크다.

싱가포르 창이공항은 코로나 이전인 2019년 기준 연간 약 7000만 명의 여객이 이용한 글로벌 허브 공항이다. 영국의 항공 서비스 전문 리서치기관 스카이트랙스가 발표한 ‘2023 세계 공항’ 순위에서 1위를 차지했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지난해 11월 기준 창이공항의 여객 수가 2019년의 90% 수준을 회복했다”며 “창이공항점 전 매장 정상 운영을 계기로 올해 본격적으로 해외 사업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영옥 기자

김영옥 기자

외국인 ‘큰손’ 줄자 매출 ‘뚝’

최근 국내 면세점들은 외국인 관광객 매출이 회복될 기미가 보이지 않아 속앓이를 하고 있다. 펜데믹이 본격화한 2020년 이후 한국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 수는 크게 줄어든 상태.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지난해 11월까지 관광 등을 위해 한국에 들어온 입국자는 999만5000명으로 코로나19 직전인 2019년(1750만3000명)의 절반(57%) 수준이다.

게다가 국내 면세점의 주요 고객이었던 중국 관광객 규모는 176만6000명으로 2019년(602만3000명)의 3분의 1에도 미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8월 중국 정부가 한국행 단체 여행을 허가했지만, 경기 침체에 한중 관계 악화 등이 겹치며 유커의 귀환은 아직 요원하다.

이는 면세업계의 실적 악화로 고스란히 연결되고 있다. 한국면세점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국내 면세점의 외국인 고객 매출은 9212억원을 기록하며 석 달 만에 다시 1조 원 아래로 떨어졌다. 이는 외국인 관광객 수가 더 적었던 1년 전(2022년 11월, 1조3010억원)과 비교해서도 4000억원 가량 더 적은 수치. 국내를 찾는 외국인의 수만 줄어든 것이 아니라 1명당 구매 액수도 줄어든 셈이어서 면세업계의 고민은 더욱 커지고 있다.

오는 관광객보다 나가는 여행객 회복 빨라 그래픽 이미지. [자료제공=한국관광공사]

오는 관광객보다 나가는 여행객 회복 빨라 그래픽 이미지. [자료제공=한국관광공사]

“한국 안 오면? 찾아간다”

지난해 11월 열린 ‘인도네시아 바탐 항나딤 공항 내 신라면세점 입점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학재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김태호 신라면세점 부문장, 바탐 운영사 PT.BIB의 피끄리 일함 쿠르니안시아 사장, 젤다 울란 카르티카 주한인도네시아 대리대사. 사진 인천공항공사

지난해 11월 열린 ‘인도네시아 바탐 항나딤 공항 내 신라면세점 입점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학재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김태호 신라면세점 부문장, 바탐 운영사 PT.BIB의 피끄리 일함 쿠르니안시아 사장, 젤다 울란 카르티카 주한인도네시아 대리대사. 사진 인천공항공사

면세업계의 전략은 해외 관광객 직접 공략. 지난해 3분기 신라면세점에 매출 역전을 당했던 롯데면세점은 해외 진출에 가장 적극적이다. 지난해 7월, 22년 만에 인천공항 면세점에서 철수를 선언한 롯데면세점은 호주 맬버른공항점(지난해 6월)을 새로 열고, 브리즈번공항점 10년 사업권을 재획득(지난해 12월)하는 등 해외 사업에 힘을 주고 있다. 향후 5년 이내 해외 매출 비중을 30%대 이상으로 늘리겠다는 계획이다.

김영옥 기자

김영옥 기자

신라면세점도 지난해 11월 인도네시아 3대 관광도시 중 하나인 바탐 항나딤공항 면세점 입점권을 따내면서 해외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바탐 내 유일한 공항 면세점으로 이르면 올해 상반기 개장 예정이다. 싱가포르, 홍콩, 마카오에 이은 네 번째 해외 사업장이다. 그간 국내 외국인 관광객을 중심으로 영업을 지속했던 신세계면세점도 올해는 해외 진출을 고려 중이다. 관광 사업이 발달한 동아시아 지역을 중심으로 면세점 운영을 구상하고 있는 것. 신세계면세점 관계자는 “해외 진출을 위해 좋은 기회를 계속 보고 있다”라고 말했다. 면세업계 관계자는 “신세계면세점이 해외 사업장을 고민한지는 10년이 넘었다”며 “국내 면세업계 시장 전망이 밝지만은 않은데다 롯데·신라와의 실적 격차가 계속 벌어지고 있어, 올해는 해외 공항 입찰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