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사진 기술 이 정도…가상인물인데, 5장 중 4장 진짜로 착각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인공지능(AI)으로 생성된 사람 얼굴 사진이 이제 실제 사람을 찍은 사진보다 더 진짜처럼 보이는 현상이 나타나면서 가짜뉴스 등 허위 정보 확산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미지 생성 AI 시스템 미드저니 홈페이지. 사진 미드저니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 생성 AI 시스템 미드저니 홈페이지. 사진 미드저니 홈페이지 캡처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최근 AI 얼굴 사진과 실제 사람 얼굴 사진을 구분하도록 하는 연구실험 결과에서 AI 백인 얼굴 사진이 실제 사람보다 더 현실적인 것으로 인식되는 '극사실주의'(하이퍼 리얼리즘) 현상이 확인됐다고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AI 백인의 얼굴 사진 5장 중 4장에 대해 연구 실험 참가자의 89∼93%는 진짜 사진으로 착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미지 생성 AI가 학습한 수만장에 이르는 실제 사람 얼굴 사진의 대부분이 백인 얼굴이어서 백인 얼굴은 현실보다 더 현실적으로 나온다는 것이다. 다만 AI의 학습량이 상대적으로 적은 백인 외의 인종 얼굴은 이런 현상이 덜한 것으로 조사됐다.

통상적으로 AI 사진에선 양쪽 귀 모양이 다르다는 등 미세한 특징을 숨길 수 없었지만, 이제는 AI의 발전으로 사진 속 얼굴의 모든 부분이 실제 사람의 평균적인 비율에 매우 가까워져서 실험 참가자가 구분하지 못했다.

오히려 실험 참가자들은 실제 사람 얼굴 사진에서 귀 모양이 남들과 다르다든가 코가 평균치보다 더 크다든가 하는 등 평균 비율과 어긋나는 부분을 보고 AI 사진으로 착각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NYT는 전했다.

더 나아가 참가자들에게 자신의 선택을 얼마나 확신하는지 표시하도록 한 결과, 참가자들의 확신도가 높을수록 틀릴 확률이 커진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연구에 참여한 호주국립대(ANU)의 에이미 다웰 교수는 "이는 인터넷에서 우리를 가짜 정보에 더 취약하게 만드는 사고방식을 암시한다"고 설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