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김지호 "이재명 피습 응급처치 후, 김혜경·문재인 언급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흉기 피습 당시 응급 처치를 받은 직후 부인 김혜경씨와 문재인 전 대통령을 언급한 사실이 20일 알려졌다.

부산에서 신원 미상 남성에게 습격을 당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 도착해 이송되고 있다. 뉴스1

부산에서 신원 미상 남성에게 습격을 당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 도착해 이송되고 있다. 뉴스1

사건 발생 당시 현장에서 병원 이송 등을 처리했던 김지호 민주당 대표실 정무부실장은 지난 19일 유튜브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서 '사건 당시 이 대표가 남긴 말은 없었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이 대표가 2명에 대해서 말씀하셨다"며 "체온이 낮고 목소리에 힘이 없고 기력이 없었는데, 첫 번째는 김혜경 사모님에 대해 말씀하셨다. 잘 설명해줬음 좋겠다고 했다"고 증언했다.

이어 "두 번째는 문재인 전 대통령에 대한 말씀이었다"며 "새해 인사를 하러 가기로 한 날이었는데 최고위원들과 지도부는 병원으로 오지 말고 평산 사저로 가서 꼭 새해 인사를 하고 일정을 소화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했다.

이 대화는 응급 처치 후 일시적인 봉합을 하고 의사들이 CT 결과를 보러 갔을 때 나눴다고 한다.

이 대표는 지난 2일 피습을 당한 뒤 부산대병원에서 응급 치료를 받은 뒤 헬기로 서울대병원으로 이송해 수술을 받았다. 이 과정에서 이 대표 측이 전원을 요청한 것으로 뒤늦게 알려지며 '헬기 이송 특혜' 논란이 일기도 했다.

한편 친명(친이재명)계로 알려진 김 부실장은 이번 총선에서 경기 성남 분당갑 출마 의사를 밝힌 바 있다. 김 부실장은 19일 지인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에서 오는 21일 출마 기자회견을 예고하며 "사람을 살리는 정치로 국민도 살리고 이재명 대표와 그 가족도 반드시 살리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