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이번엔 파키스탄, 이란에 보복공습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01면

파키스탄이 18일(현지시간) 이란 영토 내 무장단체 근거지를 공습했다. 이틀 전 이란이 파키스탄 내 무장조직을 공습한 데 대한 맞불 공격이다. 이스라엘-하마스 전쟁에 이어 홍해를 둘러싼 예멘의 친(親)이란 후티 반군과 미국·영국 등의 무력 충돌이 이어지며 중동 갈등이 주변 지역으로도 번지는 모양새다.

BBC·알자지라 방송 등에 따르면 파키스탄 외교부는 이날 “오늘 오전 이란의 (남동부) 시스탄-발루치스탄주(州)의 테러리스트 은신처들에 대해 일련의 정밀한 군사공격을 수행했고, 많은 테러리스트가 사망했다”고 밝혔다. 이란 국영TV는 파키스탄 측이 국경 인근의 사라반시(市) 마을을 미사일로 공격했고, 여성·어린이를 포함해 최소 9명이 숨졌다고 보도했다. 이번 공격은 이란-이라크 전쟁(1980~88년) 이후 36년 만에 이란 영토에서 발생한 미사일 공격이었다고 알자지라가 전했다.

앞서 지난 16일 이란은 파키스탄에 위치한 이란의 수니파 분리주의 무장조직 ‘자이시 알아들’의 근거지인 발루치스탄을 미사일로 공격했다. 어린이 2명이 숨지고 3명이 다쳤다. 파키스탄은 이란 주재 대사를 자국으로 소환하고 “주권 침해 행위를 절대로 용납할 수 없다”며 비판했다. 이란은 파키스탄을 향한 공격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호세인 아미르압돌라히안 이란 외무장관은 “파키스탄 영토에서 이란 테러리스트만을 표적으로 삼았으며, 우호국인 파키스탄 국민 중 이란의 미사일과 무인기(드론)의 표적이 된 사람은 없다”고 했다.

핵무기를 보유한 파키스탄이 이란에 보복성 공격을 하면서 상황은 급박해졌다. CNN은 “이번 공격은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공격으로 인해 중동 지역에 적대감이 고조되는 가운데 발생해 이란과 파키스탄 간에 군사적 갈등이 더 증폭될 수 있다”고 짚었다. 이란의 카탐 알 안비야 공군기지사령관은 이날 “이란 남동부 파키스탄 국경 인근에서 수십 대의 전투기와 드론을 동원한 대규모 군사훈련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파키스탄은 이란과의 정면충돌은 피하려는 모양새다. 이날 파키스탄 외교부는 “이번 행동의 유일한 목적은 가장 중요하고 양보할 수 없는 안보와 국익을 추구하기 위한 것”이라며 “이란은 형제의 나라며 파키스탄 국민은 이란 국민에 대해 큰 존경과 애정을 갖고 있다”고 했다.

‘화염의 홍해’ 동쪽…이란·파키스탄도 미사일 주고받았다

파키스탄군의 미사일 공격을 받은 이란의 시스탄-발루치스탄주의 사라반 지역 인근 마을에 18일(현지시간) 큰 구덩이가 파여 있다. 마을 건물도 공습으로 파괴돼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파키스탄군의 미사일 공격을 받은 이란의 시스탄-발루치스탄주의 사라반 지역 인근 마을에 18일(현지시간) 큰 구덩이가 파여 있다. 마을 건물도 공습으로 파괴돼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알자지라는 이번 공격에도 양국 무역과 관광은 중단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이란 시스탄-발루치스탄주 도로교통국 관계자는 “450여 대의 트럭이 국경을 통과하는 등 여전히 활발하게 무역활동이 유지되고 있고, 파키스탄인도 관광 목적으로 이란에 입국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란과 파키스탄의 분쟁은 이스라엘-하마스 전쟁과는 결이 다르다는 관측도 나온다. 양측의 공격이 벌어진 이란·파키스탄·아프가니스탄 국경이 만나는 발루치스탄과 인근 지역은 분리주의 무장 반군과 이슬람 극단주의 조직이 거점으로 삼고 있어 무력 충돌이 잦았던 곳이다. 2010년대부터 무장 단체들이 이곳에서 양국 군인들을 살해하고 자살 폭탄테러를 일으켜 양국 간 갈등을 빚어 왔다. 이란이 시아파 이슬람의 맹주이고, 파키스탄은 인구의 85~90%가 수니파 신도여서 이슬람 종파 분쟁의 연장선상에 있다는 분석도 있다.

신재민 기자

신재민 기자

가디언은 “이란은 파키스탄이 테러범들을 발루치스탄 국경 지역에 은신하도록 허용했다고 비난하고, 반대로 파키스탄은 이란이 발루치스탄 분리주의 무장 세력에 은신처를 내줬다고 비난했다”고 전했다. 이번에도 이란은 수니파 독립을 요구하는 자이시 알아들을 처단한다는 명분으로 파키스탄 영토를 공격했고, 파키스탄은 발루치족 민족주의로 무장한 분리주의 세력을 공격한다는 명분을 내세웠다.

국제위기그룹의 중동 전문가인 주스트힐터만은 17일 워싱턴포스트에 “이달 들어 중동 여러 정부와 무장단체들이 중동 내 긴장 상황에 말려들었다”며 “어떤 계산이나 의사소통의 착오, 우발적 공격이 긴장을 심각하게 높일 수 있다”고 우려했다.

신재민 기자

신재민 기자

이란 국영 매체 프레스TV는 18일 이란 혁명수비대가 지난 15일 이라크 내 ‘이스라엘 첩보시설’에 7발의 탄도미사일을 발사해 이스라엘 정보기관 모사드 요원 5명이 숨졌다고 전했다.

홍해에선 미군과 후티의 무력 공방이 계속됐다. 미 중부사령부는 17일 X(옛 트위터)에 “발사 준비가 된 후티 반군의 미사일 14기를 대상으로 폭격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공격은 후티 반군을 겨냥한 미군의 네 번째 폭격이다.

앞서 후티도 이날 미 화물선을 공격했다. 후티의 야흐야 사레아 군사대변인은 “아덴만에서 미 선박 ‘젠코 피카르디’를 ‘다수의 적절한 발사체’로 공격했다”고 밝혔다. 미 선박은 화재가 발생했지만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고, 안정적으로 이동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미국과 후티 반군의 갈등으로 홍해 물류대란 여파가 커지고 있다. 물류 기업 오너래인로지스틱스는 고객들에게 보낸 e메일을 통해 “최소 6개월간 해결되지 않고 최대 1년은 갈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운송비 인상과 선박 부족이 올해 3분기까지 계속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