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해양대, 부산시·한국선급과 ‘글로벌 혁신특구’ 힘 모은다

중앙일보

입력

부산 차세대 해양 모빌리티 글로벌 혁신 특구 사업 개념도

부산 차세대 해양 모빌리티 글로벌 혁신 특구 사업 개념도

국립한국해양대학교(총장 직무대리 최석윤)가 부산시·한국 선급과 공동으로 국내 개발 차세대 해양모빌리티의 글로벌 진출을 위한 전주기 지원 체계 구축에 나선다. 최근 부산시가 중소벤처기업부의 「글로벌 혁신 특구」에 선정됨에 따라서다.

글로벌 혁신 특구는 기존의 규제자유특구를 한층 고도화한 중소기업벤처기업부 지원사업으로, 기업성장의 저해요인으로 지목되는 제한·금지 사항을 혁신해 지정 분야의 신기술을 활용한 모든 실증이 가능한 네거티브 규제 방식을 부여하는 등 새로운 규제 혁신·지원 체계가 적용되는 지역을 의미한다. 법률이나 정책에서 금지한 행위가 아니면 규제를 모두 허용한다는 것이다. 또 특구에서는 해외 진출을 위한 규제-실증-인증-허가-보험까지 세계적 표준(글로벌 스탠다드)에 맞는 제도가 시행된다.

부산시가 선정된 ‘차세대 해양모빌리티’는 해양산업의 탈탄소(Decarbonization), 디지털화(Digitalalization)를 실현하고, 안전하고 효율적인 화물운송·이동을 위해 필요한 최첨단 기술·서비스 및 이동 수단으로 평가받는다. 구체적으로 ▲친환경 탄소중립 선박 ▲디지털 자율 운항 선박 ▲첨단 혁신형 선박 관리 분야로 나뉜다.

이를 위해 부산시는 전면적 네거티브 규제 시행, 국경과 공간을 초월하는 실증·인증 지원, 글로벌 진출 및 스케일 업 패키지 지원, 기반구축·실증·인증·사업화 원스탑(One-Stop) 지원체계 구축 등을 추진한다.

여기에는 국립한국해양대도 이바지한다. 국립한국해양대는 앞서 지난해 9월 부산시, 한국선급, HD한국조선해양, HMM, 에코프로HN, KR Hellas, 부산테크노파크와 차세대 해양모빌리티 글로벌 혁신 특구 조성을 위한 MOU을 체결한 바 있다. 아울러 그간 사업 선정을 위한 기획을 주도해왔다.

앞으로도 대학은 부산시 등 유관기관과 힘을 모아 미래형 선박 산업 중심지로 부산이 도약할 수 있도록 크게 이바지할 계획이다.

국립한국해양대 친환경선박기술실증센터 김종수 센터장은 “부산광역시의 차세대 해양모빌리티 글로벌 혁신 특구 선정에 따라, 신기술 관련 규제의 공백(안전·환경기준 부재), 시차(국제기준의 국내 수용), 이원화(성능과 안전 개별 검증)에 대한 어려움이 해소되어 그간 기술을 개발하고도 제도적 문제로 사업화에 어려움을 겪던 조선·기자재 업체의 세계 시장 진출과 경쟁력 확보를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국립한국해양대학교 전경

국립한국해양대학교 전경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