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멕시코 거물급 마약사범 수배…“포상금 67억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멕시코 강력사건 현장 주변 순찰하는 군 장병. AFP=연합뉴스

멕시코 강력사건 현장 주변 순찰하는 군 장병. AFP=연합뉴스

미국 정부가 멕시코의 거물급 마약사범 체포를 위해 수십억의 포상금을 내걸었다.

미국 국무부는 17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내고 “멕시코 국적의 수배범 헤수스 곤살레스 페뉴엘라스의 체포 또는 유죄 판결을 끌어낼 수 있는 정보에 대해 최대 500만 달러(약 67억원)를 지급한다”고 발표했다.

멕시코 현지에서는 추이 곤살레스라고 불리는 그는 마리화나·헤로인·코카인 등을 유통하거나 생산하는 조직을 이끌고 있다고 미 국무부는 설명했다.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에서 주요 근절 마약으로 꼽는 마약 펜타닐 알약(M-30)의 밀반입과 판매에도 관여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 국무부는 “추이 곤살레스가 마약밀매 등 혐의로 콜로라도와 캘리포니아 남부 등 2개 법원에 기소된 상태”라고 밝혔다.

미 정부는 마약 근절을 위해 국무부 산하 국제마약사법집행국 내 ‘마약 포상금 프로그램’(NRP)을 1986년부터 운영하고 있다.

미 국무부 설명에 따르면 NRP와 초국가 조직범죄 포상금 프로그램(TOCRP)은 90명 이상의 중범죄자와 마약 밀매업자 적발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지금까지 체포와 유죄 판결로 이어진 정보 제공자에게 지급된 포상금 규모는 1억7000만 달러(약 2290억원)에 달한다.

정해진 기준은 없지만, 미국 정부는 대체로 마약밀매·범죄 조직 수괴를 비롯한 위험한 범죄자에 대해 500만 달러 안팎의 포상금을 내걸고 있다.

앞서 멕시코의 마약왕, 호아킨 ‘엘 차포’ 구스만 탈옥 사건 당시에도 같은 금액이 책정됐고, 미국 마약단속국(DEAM) 요원 살해 사건을 지시한 악명 높은 마약조직 두목, 라파엘 카로 킨테로 잠적 사건 때에도 체포 등 정보제공 보상액은 500만 달러로 발표됐다. 킨테로에 대한 포상금은 나중에 2000만 달러까지 오르기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