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미국·후티 공방 가열…셸은 홍해 운항 중단, 볼보는 생산 멈췄다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10면

미국의 거듭된 공격에도 예멘의 친(親)이란 세력 후티 반군이 홍해를 계속 위협하며 해운 보험료가 폭등하는 등 글로벌 물류 운송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지난 1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알자지라 방송 등에 따르면 미 중부사령부는 “이날 오전 발사 준비를 마친 후티의 대함 탄도미사일 4기를 파괴했다”며 “홍해 지역 상선과 미 해군 함정에 위협이 됐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번 공격은 미군이 12, 13일 예멘 내 후티 근거지 수십 곳을 타격한 데 이어 후티에 대한 세 번째 공격이었다고 뉴욕타임스는 전했다.

후티는 몇 시간 뒤 홍해 남쪽 예멘 앞바다에서 몰타 선적의 그리스 소유 벌크선 조그라피아호를 향해 미사일을 쐈다. 우크라이나인 20명, 필리핀인 3명, 조지아인 1명이 승선했는데 인명피해는 보고되지 않았다.

홍해 운항은 더욱 위험해졌다. 조선·해운 조사기관 클락슨에 따르면 지난주 홍해 아덴만에 도착한 컨테이너선은 지난해 주별 평균보다 90%나 감소했다고 파이낸셜타임스가 전했다. 홍해 운항 선박들의 전쟁 위험 관련 보험료는 몇 주 만에 10배로 늘어났다. 16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현재 홍해를 지나는 선박은 선박 가액의 0.75~1% 상당의 전쟁 위험 보험료를 지불하는데, 불과 몇 주 전만 해도 10분의 1 수준이었다는 것이다.

세계 5대 석유회사 셸은 홍해에서 유조선이 공격받을 경우 해상 원유 유출이 발생할 수 있고 승무원 안전도 보장할 수 없다며 홍해 운항을 무기한 중단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16일 보도했다. 볼보는 이날 홍해 운송 차질로 자동차 기어 박스 납품이 지연돼 이번 주에 3일간 벨기에 공장 가동을 멈춘다고 밝혔다. 미쉐린도 원자재 공급 지연으로 오는 20~21일 스페인 공장 가동을 중단하기로 했다.

유럽연합(EU)은 상선을 보호하기 위해 다음 달 말 홍해에 다기능 구축함 또는 호위함 최소 3척을 보낼 계획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다. 미 정부는 후티를 ‘특별 지정 국제 테러리스트’(SDGT)로 재지정하기로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